> 산업 > 제약·바이오

올해 65세 이상 10명 중 6명 독감 백신 맞았다

  • 기사입력 : 2020년11월03일 21:15
  • 최종수정 : 2020년11월04일 09: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올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사망 신고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불안이 커지는 가운데 고연령층인 65세 이상 어르신 접종률이 65.2%로, 10명 중 6명 가량이 접종을 완료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만 62-64세 어르신의 누적 접종률은 33.9%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3일 '2020-2021절기 인플루엔자 접종률'을 발표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예방접종 불안 속에 정부가 고령자의 무료접종 대상자 범위를 만 62세 이상으로 확대한 가운데 백신 접종과 사망 간 인과성이 매우 낮다며 예방접종을 받을 것을 권고했다. 27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지부에서 어르신들이 무료 독감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2020.10.27 yooksa@newspim.com

같은 기간 12세 이하 어린이 누적 접종률이 71.2%로 가장 높았고, 만 13~18세 어린이 접종률은 53.1%였다. 임신부는 36.8%가 독감 접종을 완료한 것으로 확인됐다.

12세 이하 어린이, 만 13~18세 어린이, 임신부, 만 62세 이상 어르신 등 국가 예방접종 지원사업 대상자 전체 1898만6588명 중 접종을 받은 사람은 총 1187만5323명으로 접종률은 62.5%다.

올해 독감백신 국가접종 사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해보다 접종 대상이 확대되고 일정이 앞당겨졌다. 이 때문에 지난해와 예방접종률 수치를 단순비교하기는 어렵다.

일례로, 만 12세 어린이의 접종률은 지난해 51%로 올해보다 20%p가 낮았다. 하지만, 예방접종 시작일이 지난해는 10월15일, 올해는 9월 25일이었다. 작년에 비해 20일이나 먼저 시작돼 접종률이 높게 나타난 것이다.

임신부의 지난해 예방접종률은 21%로 올해에 비해 15.8%p 낮지만, 올해는 접종 시작일이 20일 더 빨랐다.

어르신은 지난해 만 75세 이상과 만 65세 이상 그룹으로 나눠 접종을 진행했는데, 올해는 만 70세이상과 만 62~69세로 연령대를 넓혔다. 어린이의 경우 만 13∼18세가 올해 처음 예방접종 대상에 포함됐다.

한편, 이날까지 집계된 2020~2021절기 독감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사례는 1736건이 신고됐다. 이 중 사망 신고사례는 88건이다. 사망자 연령대는 70대 38명, 80대 이상 35명, 60대 미만 8명, 60대 7명 등 고령자가 대다수였다. 질병청에 따르면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신고 사례 88건 중 83건은 예방접종과 인과성이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