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2021서울예산] 1순위는 코로나 방역...서울형 방역시스템에 3146억원

3대 분야 중 코로나 대응 시스템 강화 1순위
공공의료기관 역량 키우고 민간협력체계 구축

  • 기사입력 : 2020년11월02일 11:01
  • 최종수정 : 2020년11월02일 11: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는 내년 예산 집행 1순위로 '코로나 방역'을 꼽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지속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만큼 상시 방역체계를 구축해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2일 서울시는 사상 첫 40조원이 넘는 예산안을 편성, 발표했다. 방역강화와 민생경제에 주력하는 한편 코로나와의 공존과 종식 이후를 대비하기 위한 철저한 준비에 예산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S-방역체계 강화 ▲민생경제 회복 ▲포스트코로나 등 3대 분야에 집중 투자한다.

이중 코로나 지속 상황 적기 대응과 신종 감염병 발생에 대비해 시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할 수 있는 서울형 상시 방역체계 구축을 위해 3146억원을 투자한다.

[사진=서울시] 정광연 기자 = 2020.11.02 peterbreak22@newspim.com

◆공공의료기관 역량 키우고 민간의료기관 협력 구축

우선 공공의료기관의 방역역량을 강화하고 민간의료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의 최전선에 있는 의료기관 중심의 S-방역체계 보강에 1741억원을 투자한다.

이를 위해 총사업비 234억원을 투입, 응급의료시설 인프라 확충으로 코로나 등 감염병 관리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내년 8월까지 서울의료원 내에 동북권응급의료센터를 준공하고 응급병상 59개를 확보한다.

안심호흡기 전문센터 건립에는 435억원을 투입한다. 감염병 대비 공공의료 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보라매병원 내에 설치할 안심호흡기 전문센터를 설치한다. 내년 설계를 공모하고 음압병상 48개를 갖춘 호흡기 전문병동을 2022년 착공, 2024년 6월 준공한다.

386억원을 투입해 건강 취약계층의 일상적 건강관리와 코로나 방역을 위한 위생관리를 위해 동주민센터에서 근무하는 방문간호사를 102명을 증원, 총 950명으로 늘린다.

유급병가 및 격리입원 치료비 지원에는 54억원을 편성했다. 일시적으로 질병․부상 등으로 인해 소득이 단절되는 영세 근로자·자영업자에게 지원하는 유급병가 지원금을 올해 7600명에서 내년 1만699명으로 확대한다. 코로나 격리치료비 중 본인부담금 일부(1인당 약 74만원)도 지원한다.

또한 137억원을 투입해 응급의료기관을 50개 지정·운영하고 골든타임 응급의료센터를 4개소 확대, 총 26개소를 운영한다. 코로나 블루 마음 방역에도 208억원을 투자한다.

◆대중교통·공공장소 방역강화, 생활방역체계도 구축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과 건강 취약계층 다수가 이용하는 복지시설과 같은 공공장소 방역 강화에 447억원을 편성한다.

우선 대중교통에 253억원 투입한다. 지하철 전동차 3871칸과 지하철 역사 331개소의 방역에 87억원, 버스 9069대와 정류장 4081개소의 방역에 146억원, 해외입국자를 위한 특별수송버스 운행(10대, 20억원) 등을 계획중이다.

복지시설 등 방역 지원예산은 194억원(기금)이다. 건강 취약계층이 주로 이용하는 복지시설 등 공공시설에 방역비와 방역물품비 등을 보다 탄력적으로 지원 하기 위해 재난관리기금 재난계정과 구호계정의 전출금을 확대한다.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생활방역체계 구축과 독감 또는 다른 질병 등을 대비한 무료예방접종을 확대하는 사업에는 958억원을 투자한다.

세부사업별 예산은 감염병 대응 방역물품 비축 42억원, 감염병 조기경보시스템 구축 6억원, 백신개발 지원 3억원 예방접종 무료 지원 881억원, 감염병 리스크 관리체계 구축 4억원 등이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