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이건희 별세] 중소기업계 "대·중소기업은 한배를 탄 부부라며 상생강조"

중소기업중앙회 논평 내고 애도

  • 기사입력 : 2020년10월25일 14:44
  • 최종수정 : 2020년10월25일 14: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중소기업계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생전에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상생을 강조했다며 유가족과 삼성그룹 임직원들에게 애도를 나타냈다.

25일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논평을 통해 "중소기업계는 중소기업을 진정한 동반자로 생각하며 애정을 베풀어 주신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님께 진심어린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로고=중소기업중앙회]

이어 "고인은 끊임없는 혁신과 변화를 통해 세계굴지의 초일류 글로벌기업을 일궈내고 수많은 일자리를 만들며 대한민국 경제를 앞장서 이끌어온 재계의 거인"으로 추모했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1997년 경기도 용인 소재 '중소기업인력개발원'건립을 지원하는 등 상생과 협력을 강조한 점을 높게 평가했다. 

중기중앙회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은 평소 대기업과 중소기업은 한배를 탄 부부와 같다며 함께 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며 "중소기업과 공동 기술개발을 위해 혁신기술기업협의회를 운영하여 협력사의 경쟁력을 키우고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는 등 대·중소기업 상생과 동반성장을 위해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언급했다. 

이어 "세계 속의 삼성을 통해 우리 국민의 자부심을 높였던 고인이 편히 영면하시길 360만 중소기업과 함께 기원한다"며 "유가족과 임직원 여러분들께도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건희 회장은 지난 2014년 5월 급성심근경색으로 서울 이태원동 자택에서 쓰러진 뒤 6여년간의 투병 끝에 이날 별세했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