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이건희 별세] 박영선 장관 "대한민국 반도체 신화의 주역"추모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반도체에 미쳐있던" 이건희 회장과 일화 소개

  • 기사입력 : 2020년10월25일 12:37
  • 최종수정 : 2020년10월25일 12: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향년 78세로 타계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을 '대한민국 반도체 신화'를 이룬 주역이라며 추모했다.

박영선 장관은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반도체 사랑에 푹 빠진' 이건희 회장과의 일화를 소개했다. 1980년대말 MBC경제부 기자시절 제주도에서 열린 전국경제인연합회 세미나에서 '반도체의 미래'를 주제로 강의한 이건희 회장과 나눴던 대화를 전했다. 당시 이건희 회장은 박 장관에게 "반도체에 미쳐있다"고 말했다.

[사진=박영선 장관 페이스북]

특히 이건희 회장이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가 강력히 추천해준 일본영화 '천칭(저울)'을 많이 봤다고 얘기한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고 박 장관은 전했다.

박 장관도 그후 천칭을 봤다며 "일본 어느 마을 솥뚜껑 판매회사의 후계자 양성과정"이라고 요약했다. 박 장관은 "파는 자와 사는 자의 마음이 통하지 않으면 물건은 팔 수 없다"며 진정으로 내가 파는 물건에 애정을 가지고 있어야 그것을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진심이 전해진 다는 것을 느끼게 하는 영화였다고 소회한다.

박 장관은 1993년 이건희 회장의 "마누라 자식빼고 모두 바꿔라"는 프랑크푸르트 신경영 선언 이후 휴대전화와 반도체에서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했다며 "오늘의 삼성은 이건희 회장님의 반도체사랑이 만든 결과"라고 평가했다.

끝으로 박 장관은 대한민국 반도체신화를 이룬 이건희 회장님께 깊은 애도의 마음을 표한다며 추모했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