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건희 별세] '삼성 저격수' 박용진 "새출발, 새질서 시작되길"

"이건희, 많은 공과 과가 존재"
"이재용, 혁신적 태도와 준법경영으로 국민 사랑 받는 기업이 돼야"

  • 기사입력 : 2020년10월25일 14:21
  • 최종수정 : 2020년10월25일 14: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삼성 저격수'로 불리는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별세 소식에 애도를 표하는 한편 "우리 경제의 새출발, 새질서가 시작되길 바란다"는 입장을 냈다.

박용진 의원은 25일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이건희 회장의 별세 계기로 삼성과 우리 경제의 새출발, 새질서가 시작되길 바란다"는 입장문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특히 박 의원은 "많은 공과 과가 존재한다"며 "분명한 것은 권위주의 시대에 초창기 경영자들이 보여주었던 기업문화와 한국경제의 질서가 이제 낡은 것이 되었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어 "대한민국은 세계경제의 리더국가로서 반칙과 특혜, 불법으로 얼룩진 낡은 권위주의적 방식의 기업문화와 결별해야 한다"며 "더는 그런 방식으로는 기업을 성장시킬 수 없고 글로벌 기업들과의 경쟁에서 이길 수 없다"고 덧붙였다.

[사진=박용진 의원 페이스북]

한편 삼성 그룹 후계자인 이재용 부회장에 대해서는 "기업가들이 세금 낼 것 내고 감당할 것 감당하면서 기업의 경영권을 유지하고 영향력을 확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건희 회장 사망으로 이재용 부회장은 막대한 상속세를 내야한다. 세금 문제는 우리 사회에서 양보 될 수 없는 핵심적 질서"라며 "각종 꼼수와 특혜를 통해 영향력을 유지하려는 시도는 용납되어선 안 된다"라고 선을 그었다.

박 의원은 이어 "이재용 부회장이 지금 겪고 있는 사법적 판단은 과거에 있었던 일들에 대한 것"이라며 "삼성생명법 등 우리 경제질서에서 특혜로 작동되어온 문제들에 대해서도 전환적인 태도를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삼성이라는 기업은 우리 국민들의 많은 기대와 사랑을 받고 있다"며 "이제 총수인 이재용 부회장도 혁신적 태도와 준법경영을 통해 국민의 사랑을 받는 기업인으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