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北, 사이버 해킹으로 외화 벌이..중국이 도와"

  • 기사입력 : 2020년10월23일 05:44
  • 최종수정 : 2020년10월23일 05: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존 데머 미국 법무부 국가안보담당 차관보는 22일(현지시간) 북한의 사이버 공격 능력이 상당한 수준이며, 중국이 이를 돕고 있다고 지적했다. 

로이터 통신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데머스 차관보는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이날 개최한 화상 토론회에서 "북한에는 정교하고 능력있는 사이버 침입 분야 전문가와 해커들이 있디. 북한은 (이러한 사이버 공격 능력을) 외화벌이를 위한 작전의 일부로 사용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이버 능력은 작은 국가도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비대칭 능력이며 북한은 이러한 사이버 능력을 은행 등 금융기관 해킹 및 자금 탈취에 사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같은 패턴은 중국, 러시아, 이란 등 다른 국가에서는 두드러지지 않는 독특한 범죄행위라고 덧붙였다. 

데머스 차관보는 또 대북 제재로 외화난을 겪고 있는 북한은 탈취한 외화를 미사일과 핵확산 프로그램에 주로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데머스 차관보는 이어 "중국은 사이버 기반시설을 통해 (북한의 사이버 범죄를) 지원하고 있다"면서 "중국이 북한에 사이버 관련 전문지식과 훈련을 공유하고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주장했다. 

존 데머 미국 법무부 국가안보담당 차관보.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