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2중보안, GPS, 가짜 트럭까지...코로나백신 절도방지 비상

  • 기사입력 : 2020년10월22일 18:32
  • 최종수정 : 2020년10월22일 21: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화이자와 모더나 등의 코로나19(COVID-19) 백신이 이르면 연내 미국 등에서 긴급사용 승인을 받을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현재 가장 귀중한 물자가 될 백신이 고도의 기술을 가진 절도범들의 타깃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에 각국 보건당국과 병원, 제약사들은 철저한 보안 장소에 백신을 저장하고, 백신 공급에 앞서 위치추적기(GPS)와 속임수용 트럭까지 준비하는 등 절도를 방지하기 위한 조치들을 취하고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코로나19 백신 이미지 [사진 = 로이터 뉴스핌]

백신 개발에 있어 선두를 달리는 미국 화이자는 역대급 물류작전을 준비하며 GPS와 가짜 트럭을 준비하고 있고, 글래스 제조업체 코닝은 위조품을 방지하기 위해 불가시광선 표시가 된 약병을 만들고 있으며, 가장 먼저 백신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일부 병원들은 약품 창고 보안 시스템을 강화하고 있다.

쉽게 구하기 힘든 의약품은 오랜 기간 전문적 절도범들이 가장 탐내는 타깃이 돼 왔고, 실제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검진장비와 마스크, 개인보호장비 등의 절도가 잇따랐다.

특히 코로나19 백신 초기 물량은 극히 제한적이 될 것으로 예상돼, 절도범들이 암시장 등에서 큰 이익을 얻고 팔 수 있는 상품이다. 외국 정부와 자기 차례를 기다리지 않으려는 개인 등 절도범들의 고객이 될 수 있는 상대가 무수히 많기 때문이다.

의약품보안협회(PSI)에 따르면, 지난 5년 간 전 세계 의약품 절도 및 위조품 제조는 70% 가까이 급증했다. 2009년에는 미국 경찰이 밀워키주에서 신종플루(H1N1) 백신 900회분 이상을 절도한 남성을 체포하기도 했다.

폴 망고 보건복지부 정책담당 부실장은 "백신 정보에 대한 사이버 절도만큼이나 실제 백신 절도 문제도 철저히 방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건복지부는 백신 운송 시 보안관들이 동행하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백신 제조사들과 운송회사, 병원들은 절도를 막기 위해 기존에 통했던 방법을 모두 동원하고 있다.

화이자는 직접 제작한 초저온 컨테이너에 GPS를 부착해 이동 경로를 추적할 계획이고, UPS는 2m 이내 오차로 백신 위치를 추적할 수 있는 장치를 사용할 계획이다.

병원 의약품 구매 조직인 프리미어는 회원 병원들에 연방정부가 지정한 통제 의약품과 같은 수준의 보안 절차를 적용하라고 권고하고 있다. 이에 따르면 백신은 이중 보안 장치가 설치된 곳에 보관돼야 하고 사람이 직접 재고를 확인해야 한다.

필라델피아 제퍼슨병원은 감시 카메라와 쇠창살, 키카드 보안 등이 갖춰진 공간에 코로나19 백신을 보관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러한 준비에도 불구하고 제약업계 및 물류 전문가들은 물류센터나 트럭 휴게소, 보안이 허술한 병원 등 공급망의 어느 한 지점은 절도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미국 대형 병원들과 주 정부들은 충분한 양의 백신 확보와 초저온 백신 저장고 등을 마련하는데 집중하느라 기본적인 절차 외에는 절도 방지 강화까지는 신경을 쓰지 못하고 있다.

주 정부들은 절도 방지를 위해 제약사들이나 연방정부가 백신을 직접 병원 및 백신 센터로 운송해 중간 지점을 축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일리노이주의 경우 매번 2일치 분량만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