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공주시의회 "공주백제마라톤, 체육회에서 직접 운영해야"

  • 기사입력 : 2020년10월22일 17:34
  • 최종수정 : 2020년10월22일 17: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공주=뉴스핌] 송호진 기자 = 충남 공주시의회는 제222회 임시회가 개회된 가운데 22일부터 이틀간 본회의장에서 시의원들이 주요현안에 대한 시정질문을 가졌다.

시정질문 첫날은 이종운 의장을 시작으로 정종순, 박기영, 이맹석, 서승열 의원의 순서로 진행됐다.

사진 왼쪽부터 이종운 의장, 정종순, 박기영, 이맹석, 서승열 의원 2020.10.22 shj7017@newspim.com

이종운 의장은 수년째 개최돼 온 공주백제마라톤 대회와 의회사무국 전문직 직원채용, 원스톱 민원서비스에 대해 질문했다.

이 의장은 "공주백제마라톤대회는 동아일보에 많은 보조금이 지급되어 추진되고 있으나 공주시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민간 체육회가 출범함에 따라 공주시 체육회에서 직접 운영하는 것이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정종순 의원은 사회복지 관련 종사자 처우개선과 공주시내 산업단지 관리 효율성 제고 방안에 대해 질문했다.

정 의원은 "우리시 사회복지 종사원의 임금 체계가 수당 등 기관별 차이가 있다"며 "정부에서 놓치고 있는 종사원 임금 및 수당의 미비점을 집행부에서 보완해 기준안을 만들면 종사원의 불만이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기영 부의장은 중학동 도시재생뉴딜사업,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웅진로 건축물에 대한 외관정비사업, 제민천변 주차문제, 강남권·강북권 상가 및 주택가 주차장 조성사업에 대해 질문했다.

박 부의장은 "중학동 도시재생뉴딜사업이 시설비와 건축비에 큰 비용이 들어가고 있지만 주민들은 실질적으로 도시재생이 되고 있는지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며 "앞으로 사업진행 시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사업을 진행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이맹석 의원은 공주시 각종 보고회 현황 및 운영 상황에 대해 질문했다.

이 의원은 "시에서 매일 회의가 이루어지고 있다. 소통을 위해서 회의를 하는 것은 좋지만 너무 자주하고 간단한 보고도 회의로 진행해 인력과 시간 낭비가 이루어지고 있다"며 "이러한 낭비가 민원서비스에 소홀해질 염려가 있어 회의 종류와 횟수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서승열 의원은 재해발생 공사와 고령 농민정책 관련 현재 추진현황과 향후 계획, 노인일자리 정책 추진방향 및 발전계획에 대해 질문했다.

서 의원은 "이번 태풍으로 많은 하천 및 도로에 큰 피해가 발생했으나 몇몇 피해는 설계와 시공에서 문제가 있어 나타난 인재로 생각된다"며 "앞으로 공사를 시공할 경우 면밀하게 검토해 이와 같은 피해가 다시는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shj70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