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가전 '맞수' 삼성·LG, 이번엔 '인테리어 가전' 경쟁

LG전자, 'LG 오브제컬렉션' 런칭...제품 전면 재질·색깔 내맘대로
삼성전자, 지난해 '비스포크' 선보여...맞춤형 가전 강조

  • 기사입력 : 2020년10월22일 15:09
  • 최종수정 : 2020년10월22일 15: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가전 '맞수'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인테리어 가전'으로 또 한번 맞붙는다.

코로나19 여파로 집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늘면서 올해 가전업계는 유례없는 호황을 맞고 있다. 여기에 인테리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가전 역시 편리한 기능은 물론, 인테리어 소품으로서 역할이 요구되는 추세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LG전자가 22일 오전 10시 온라인을 통해 새로운 공간 인테리어 가전 브랜드 'LG Objet Collection(LG 오브제컬렉션)'을 런칭하고 신제품 11종을 출시했다. 온라인 행사 진행을 맡은 배우 유연석과 성유리가 LG 오브제컬렉션 제품들로 완성된 공간 인테리어를 소개하고 있다. 왼쪽부터 LG 오브제컬렉션 광파오븐, 상냉장 하냉동 냉장고, 김치 냉장고. [사진=LG전자] 2020.10.22 iamkym@newspim.com

◆ LG전자, 'LG 오브제컬렉션' 런칭..."가전이 공간을 바꾼다"

LG전자는 22일 공간 인테리어 가전 브랜드 'LG Objet Collection(LG 오브제컬렉션)'을 선보였다. 상냉장 하냉동 냉장고, 식기세척기, 워시타워, 스타일러 등 총 11종이다.

앞서 LG전자는 2018년 가전(家電)과 가구(家具)를 결합한 'LG 오브제(LG Objet)'를 출시했다. LG 오브제컬렉션은 '나' 자신을 위한 공간맞춤가전인 LG 오브제의 콘셉트를 집 전체 공간 인테리어로 확장했다.

LG전자는 LG 오브제컬렉션의 색상을 선정하기 위해 세계적인 색채연구소인 미국 팬톤컬러연구소(Pantone Color Institute)와 오랜 기간 협업했다. 인테리어에 맞춰 선택할 수 있도록 프리미엄 가구에 주로 쓰이는 소재인 페닉스 등 다양한 재질을 선정했다.

LG 오브제컬렉션은 고객이 제품에 도어가 없는 정수기를 제외한 모든 LG 오브제컬렉션 제품의 전면 재질과 색상을 변경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상냉장 하냉동 냉장고의 경우 노크온 매직스페이스를 제외한 도어 3개 각각에 색상을 입혀 조합하면 모두 145가지가 나온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새로운 공간 인테리어 가전인 LG 오브제컬렉션은 LG전자 가전의 뛰어난 성능은 물론이고 공간과 조화를 이루는 차별화된 디자인까지 갖춰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프랑스 유명 일러스트레이터 티보 에렘의 '퐁텐블로 성' 도어 패널 디자인이 적용된 비스포크(BESPOKE) 냉장고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2020.10.06 sunup@newspim.com

◆ 삼성전자 '비스포크' 주력...인테리어 가전, 코로나19로 흐름 '가속화'

삼성전자는 지난해 6월 기존의 획일화된 색깔과 디자인에서 벗어나 소비자 취향을 반영해 '프로젝트 프리즘(Project PRISM)'이라는 새로운 비전을 공개했다. 이 콘셉트에 맞춰 '비스포크' 브랜드를 선보이며 신제품을 활발히 출시하고 있다.

지난달 4일에는 종합 홈 인테리어 기업인 한샘과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한샘의 리모델링 시공 상품에 삼성전자의 비스포크 냉장고와 식기세척기 등 맞춤형 가전을 결합한 패키지를 선보임으로써 가구와 가전을 연계한 사업을 확대하기 위함이다.

이후 삼성전자는 한샘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키친바흐'에 사용되는 페닉스 소재를 비스포크 냉장고에 적용한 신제품을 최근 출시했다. 또 프랑스 출신 유명 일러스트레이터 티보 에렘(Thibaud Herem)과 협업을 통해 만든 신제품도 선보였다.

이외에도 삼성전자는 지난 7월 이탈리아 금속 가공 전문업체인 '데카스텔리'와 협업해 뉴 셰프컬렉션 냉장고를 선보이며 업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가전업계의 이 같은 인테리어 경쟁 흐름이 더욱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고 있다. 코로나19로 '집콕족'이 늘며 집이라는 공간이 주는 의미가 더욱 확장한 것이 가장 큰 요인이다. 뛰어난 기능에 나만의 공간을 아름답게 꾸며줄 가전을 찾는 수요가 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인테리어 가전 트렌드는 계속 이어지던 추세였지만, 올해 코로나19가 그 흐름을 더 빠르게 만들고 있다"며 "삼성과 LG 모두 MZ세대를 겨냥한 다양한 인테리어 가전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