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강행군에 담 걸렸던 김효주, 와이어투와이어 메이저 우승... KLPGA 상금왕 등극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KB금융 스타챔피언십 최종

  • 기사입력 : 2020년10월18일 16:35
  • 최종수정 : 2020년10월18일 16: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이천=뉴스핌] 김용석 기자 = 한때 6주 연속 강행군에 목에 담이 걸려 대회를 포기해야 했던 김효주가 내리 선두를 놓치지 않는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으로 상금왕 등극과 함께 KLPGA 통산 11승을 써냈다.

김효주(25·롯데)는 18일 경기도 블랙스톤 이천 골프클럽(파72/6731야드)에서 열린 2020 K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KB금융 스타챔피언십(총상금 12억원)' 4라운드에서 버디 1개와 보기 4개를 엮어 3오버파를 했다.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서 시즌2승과 함께 상금왕을 차지한 김효주. [사진= KLPGA]
'세계1위' 고진영은 2위를 차지했다. [사진= KLPGA]
공동3위로 대회를 마무리한 이정은6. [사진= KLPGA]

최종합계 9언더파 279타를 한 김효주는 2위 고진영을 8타차로 제치고 리더보드 맨 윗자리에 자신의 이름을 새겼다.

난코스로 유명세를 떨친 이 코스는 이날 맑은 날씨가 한몫, 위세(?)를 떨쳤다. 거칠고 불규칙한 러프 등으로 인해 선수들은 '페어웨이를 지키는 전략'으로 나섰으나 효과는 신통치 않았다. 여기에 까다로운 핀위치도 선수들을 어렵게 했다.

 4라운드에선 우승을 차지한 김효주마져 사흘내내 유일하게 언더파를 하다 4오버파를 했다. 이날 언더파는 2위 고진영을 포함해 단 4명뿐이었다. 최종합계 언더파를 친 선수는 1위 김효주와 2위 고진영 2명이었다.

첫째날 언더파를 친 선수들은 14명, 둘쨋날에도 13명만이 언더파를 냈다. 이틀간에 걸쳐 언더파를 친 선수는 총 9명뿐이었다. 3라운드에서도 6명의 선수만이 언더파를 했다. 최하위 오버파 갯수는 무려 26개다.

김효주는 시즌2승과 함께 상금왕에도 올랐다.
지난 6월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에서 트로피를 들어올린 김효주는 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우승, 상금 2억4000만원을 보태, 상금왕에 등극했다. KLPGA 통산 승수는 11개다.

김효주는 지난 2012년 12월 현대차 차이나 레이디스오픈에 이어 2014년엔 메이저 대회 3승을 포함, 5차례 우승(6월 한국여자오픈, 7월 금호타이어 여자오픈, 8월 한화금융 클래식, 10월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10월 KB금융 스타챔피언십)했다.

특히 2014년엔 LPGA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 정상에 올랐다. 이후 이듬해인 2015년 3월 LPGA 파운더스컵 정상에 오른데 이어 2016년 퓨어실크 바하마 클래식 우승했다. 2016년 12월 KLPGA 투어 현대차 중국여자오픈 이후 3년6개월 만인 올 6월 제주 롯데 칸타타 오픈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이후 김효주는 국내 대회에 6주 연속 출전하는 강행군 속에 지난 6월28일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2020'에서 목에 담이 걸려 대회를 포기하는 우여곡절을 겪기도 했다.

전날 김효주는 "사실 칸타타 대회에서 우승할 때의 스윙이 더 마음이 든다. 이번 공식 연습일에 스윙을 찍어봤는데 너무 달라서 충격이었다. 다시 그 좋았던 스윙으로 돌아가기 위해 계속 보고 있고, 생각하고 있다"며 그동안 연습을 게을리 하지 않은 점을 상기시켰다.

그는 지난 2014년 KLPGA 무대에서 시즌 5승을 수확, 대상과 함께 상금왕과 최소 타수 상, 다승왕을 독식한 바 있다. 남은 4개의 국내무대를 모두 뛴후 미국으로 건너가는 김효주는 다시한번 대상의 영광을 위해 걸어가고 있다.

매년 메이저 대회는 5개 대회가 열리지만 올해에는 코로나19로 인해 3개 메이저 대회(KPGA 챔피언십, KIA 한국여자오픈, KB금융 챔피언십)만이 치러졌다.

'세계1위' 고진영은 버디4개와 보기3개로 1타를 줄여 2언파로 2위를 차지했다.

공동2위 그룹에선 박주영만이 언더파(1언더)를 쳤다. 박주영은 이정은6, 이정민과 함께 이븐파로 공동3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이전까지 준우승만 2차례(MBN 여자오픈,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차지한 이정은6는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에서 공동3위를 했다.

허미정은 6위(1오버파), 장하나는 '디펜딩 챔프' 임희정, 최혜진. 지한솔과 함께 공동7위(2오버파), 이소미는 11위(3오버파)를 했다. 첫날 공동1위를 했던 장하나는 이날에도 몸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직전대회 우승자 안나린은 이다연과 함께 공동12위(5오버파), 유해란, 김민선5 등은 공동15위(8오버파), 시즌 2승자 박현경은 공동25위(10오버파)에 머물렀다.

유일한 아마추어 출전자인 여고생 이예원은 공동27위(11오버파), 자매골퍼 김새로미는 66위(25오버파)를 했다.

김효주는 상금과 더불어 코지마 안마의자와 태그호이어 시계를 부상으로 받았다. 또한 대회 주최측은 컷탈락한 선수들에겐 1인당 30만원의 지원금을 제공했다.

대회가 열린 블랙스톤 이천 골프클럽은 난코스로 인해 선수들이 고전했다. [사진= 뉴스핌 DB]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