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국대선] 바이든 "백신, 정치 목적 안 돼…안정성 입증 후 승인·의무화"

  • 기사입력 : 2020년10월16일 10:45
  • 최종수정 : 2020년10월16일 13: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3일 대선 전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뤄질 것이라고 호언장담하며 보건당국을 재촉한 것에 대해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자신은 안전성 효과가 입증되면 백신을 접종하겠다고 밝혔다

15일(현지시간) 밤 필라델피아 국립헌법센터에서 열린 ABC방송 타운홀 행사에서 바이든 후보는 자신의 러닝메이트인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이 정치적인 목적으로 백신 개발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우려를 표명했다며 "만약 과학자들이 임상3상을 통과했다고 말한다면, 나도 백신을 맞고, 국민에게도 접종할 것을 독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라델피아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펜실베이니아 필라델피아 소재의 국립헌법센터에서 타운홀 행사를 하고 있다. ABC방송을 통해 생중계 되고 있다. 2020.10.15

바이든 후보는 지난 4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살균제를 주입하라고 발언한 것을 언급하며 "가장 충격적이고 우스꽝스러운 발언"이라는 점을 상기했다.

바이든 후보는 백신 접종 의무화 등을 어떻게 할 것인지 질문하자 따로 입장을 내놓지는 않았다. 그는 "백신이 나왔을 때의 성격 상태와 어떻게 유통되고 있느냐에 따라 달라진다"며 "백신 의무 생산을 고려해야 하며, 모든 주지사와 시장(市長)을 압박해 그들의 관할구역에서 대규모 예방접종 정책을 추진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