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국대선] 트럼프, 백인우월주의 옹호 논란 부정 "바이든은 안티파 옹호"

  • 기사입력 : 2020년10월16일 10:24
  • 최종수정 : 2020년10월26일 07: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차 TV토론 때 제기된 '백인우월주의 옹호'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자신은 백인우월주의를 줄곧 비난해왔으며,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는 왜 자신과 같은 질문을 받지 않냐고 반박했다.

15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NBC방송이 생중계한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타운홀 행사에서 백인우월주의 옹호 논란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나는 백인우월주의를 강력히 비난했다. 나는 수 년간 백인우월주의를 비난해왔는데 당신은 나에게 이런 질문을 행사 처음부터 하면서 바이든이 안티파(Antifa)를 비난한 적 있는지에 대해서는 묻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나는 백인우월주의를 비난했고 안티파도 비난한다. 나는 우리 도시들에 불을 지르는 민주당이 주도하는 좌파 사람들도 비난한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차 TV토론에서 미 전역에서의 극단적인 인종차별 시위가 "안티파와 좌파들"의 소행이라고 발언하며, 극우 백인우월주의 단체 '프라우드 보이즈'(Proud Boys)에 "지금은 물러나 대기하라"고 해 백인우월주의 단체를 옹호했다는 비판이 따랐다. 

안티파는 '안티 파시스트(anti-fascist)'의 줄임말로, 파시즘·백인우월주의·신나치주의(네오나치) 등의 극우세력에 대항하는 급좌파 집단을 의미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BLM)' 시위 배후에 이들이 있다고 재차 언급한 바 있다.

[디모인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아이오와주 디모인국제공항에서 진행한 유세행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 문구가 적힌 모자를 쓰고 있다. 2020.10.14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