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낙연 "美 대선 이후 한반도 정세 분석 필요, 초당적 방미단 꾸려야"

송영길 한반도 TF 단장 "스스로 당당한 나라 뒷받침하겠다"

  • 기사입력 : 2020년10월15일 10:53
  • 최종수정 : 2020년10월15일 10: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미국 대선을 20일 앞둔 가운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초당적 방미단'을 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15일 열린 민주당 한반도 TF 첫회의에서 "미 대선이 3주 앞으로 다가왔는데 누가 당선되든 한미관계 강화와 함께 한반도 평화와 안정은 차질 없이 추진돼야 한다"며 "미 대선 이후 한미 관계를 포함한 한반도 주변정세의 면밀한 분석과 대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어 "외교안보, 대북정책은 물론 경제와 에너지, 기후 등 환경 과제등의 대처도 긴요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 대표는 적극적인 의원외교를 강조했다. 이 대표는 "외교안보에 있어서는 여야가 한 목소리를 내는 것이 중요하다"며 "야당도 함께 초당적 방미단을 구성하는 방안도 마련해달라"고 한반도TF에 요청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2020.04.17 mironj19@newspim.com

한반도 TF 단장을 맡은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독일 소녀상 문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의 WTO 사무총장 선거 등 현안 문제가 있는 가운데 스가 총리가 취임한지는 27일, 미 대선은 딱 20일 남았다"라며 "한반도 정세와 국제 정세가 유동적인 상황에서 미리 준비를 잘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와 한반도 경제 공동체 구상 등이 미·중·일·러 등 4대 강국과의 외교에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송영길 단장은 사자성어 출이반이(出爾反爾)를 언급하며 "자주적으로 4대 강국과의 관계를 잘 풀어내고, 우리 민족의 자주적 공간을 만들어내며 스스로가 당당한 나라로 만드는 것을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출이반이는 맹자의 말로 "상대를 대하는 자세에 따라 그와 같은 대접을 받게 됨"을 이르는 말이다.

한편 한반도 TF는 전해철 국회 정보위원장과 김영호 외교통일위원회 간사, 김병기 정보위 간사, 황희 국방위 간사를 포함 김한정·김병주·이재정·윤건영·강선우 의원과 최지은 국제대변인으로 구성됐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