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는 코로나19에도 '의기양양', 공화당은 '패닉'

  • 기사입력 : 2020년10월07일 03:41
  • 최종수정 : 2020년10월07일 03: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COVID-19) 감염에도 불구하고 이를 무시하는 듯한 모습으로 왕성한 선거 운동을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11월 총선거를 치러야 하는 공화당은 역풍을 우려하며 전전긍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에 입원했다가 전날 사흘만에 백악관으로 복귀한 트럼프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오전부터 다시 활발한 트위터 정치를 펼쳤다. 그는 코로나19 사태와 자신의 감염이 별로 문제가 안된다는 식의 주장을 반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독감(플루) 시즌이 다가오고있다! 매년 많은 사람들이, 어떤 때는 10만명 넘는 사람들이 백신에도 불구하고 독감으로 사망한다"고 적었다. 

그는 이어 독감 때문에 우리나라를 다시 봉쇄할 것이냐고 반문한 뒤 "아니다. 우리는 코비드와 함께 살아가기를 배우고 있듯이 그것(독감)과 함께 살아가기를 배웠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훨씬 덜 심각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다른 트위터 글에선 "나는 10월 15일 목요일 저녁 마이애미에서 토론을 고대하고 있다"면서 "그것은 매우 멋질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는 현재 별다른 코로나19 증세를 보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지만 아직 완치 판정을 받은 상태가 아니다. 코로나19 감염이나 사태의 심각성을 무시하고 미국 대통령으로서, 대선 주자로서 활동을 변함없이 수행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보인 셈이다. 

병원에서 퇴원해 백악관으로 복귀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스크를 벗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러나 공화당은 역풍을 우려하고 있다. 정치전문매체 더 힐은 이같은 태도가 공화당 의원들을 '패닉(공항)' 상태로 몰아넣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이날 공개된 CNN 방송과 SSRS가 공동으로 벌인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투표 의사를 밝힌 유권자 중 57%는 바이든 전 부통령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는 41%를 얻은 트럼프 대통령을 16%포인트 차이로 앞선 것으로 격차가 더 벌어지는 추세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1차 TV 토론 실패와 코로나19 감염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왔다. 

공화당은 11월 3일 총선거에서 대선 뿐아니라, 하원과 상원의원 선거도 치러야 한다. 공화당 주변에선 대선과 의회 선거를 모두 패배할 수도 있다는 공포가 높아지고 있다. 

더 힐에 따르면 전 공화당 상원의원 저드 그레그는 "공화당이 엄청난 문제에 빠져 있는 것 같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이어 대부분의 경합주에서 결정권은 무당파 성향의 여성 유권자가 쥐고 있다고 전제한 뒤 "그들의 투표성향은 역사적으로 중도 우파였다, 그러나 지금은 대통령으로 인해 당황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들의 표심을 놓치고 있다며 이를 되돌리기에는 너무 늦었을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