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지게차 점유율 1위' ㈜두산, 무인지게차로 라인업 확대

'안전·효율·정밀' 3박자 갖춰..무인지게차 수요 지속 증가

  • 기사입력 : 2020년10월06일 09:34
  • 최종수정 : 2020년10월06일 09: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두산은 산업현장의 자동화·무인화 확산에 맞춰 무인지게차(AGF)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고 6일 밝혔다.

두산은 국내 지게차 시장점유율 1위 업체다. 두산의 무인지게차는 차량에 부착된 5개의 센서로 작업자와 장애물을 신속하게 감지하고 충돌을 방지해 안전성을 높였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두산의 산업차량 무인지게차 (제공=두산) 2020.10.06 syu@newspim.com

원격 관제시스템과 컨트롤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무인지게차의 동선을 효율적으로 설정하고 관리할 수 있다. 충전이 필요할 경우 충전지점으로 자동으로 이동하고 버튼 하나로 유무인 모드를 즉시 전환할 수 있어 효율성을 더욱 높였다.

작업장의 지도 값을 입력해 정해진 경로로 운전하도록 하는 슬램(SLAM) 방식과 레이저로 장애물을 확인하며 주행하는 레이저 내비게이션 방식을 함께 탑재했다. 이를 통해 오차범위 10㎜ 내 정밀 운전이 가능하다.

곽상철 두산 산업차량BG장(부사장)은 "증가하는 무인지게차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현재 판매 중인 입승식 전동 무인지게차 외 팔레트 트럭, 전동 카운터 밸런스 등으로 무인 제품 라인업을 꾸준히 확대할 계획이다"며 "무인자동화 기술력과 고객 지향적인 연구개발로 글로벌 무인지게차 시장의 선도업체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두산은 지난해 무인지게차 출시와 동시에 제지업체, 글로벌 생활용품업체 등에 제품을 공급한 바 있다. 최근 국내 기업 20여 곳의 산업현장에 무인지게차 적용을 논의 중이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