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영상] 신명나는 국악과 무용이 있어 '집콕' 관광이 즐겁다

  • 기사입력 : 2020년10월01일 08:00
  • 최종수정 : 2020년10월01일 0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이번 추석 연휴에는 집에서 국내 관광이 가능해진다. 퓨전 국악밴드 이날치와 현대무용그룹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가 함께한 한국 관광 홍보 영상이 '집콕' 관광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유튜브채널 '이매진 유어 코리아(Imagine your Korea)'에 공개된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Feel the Rhythem of Korea)'서울편 영상 캡쳐 2020.09.29 89hklee@newspim.com

한국관광공사는 해외 관광객 유치를 위해 한국 관광 콘텐츠를 소개하는 유튜브 채널 '이매진 유어 코리아(Imagine your Korea)'에 소개하고 있다. 최근 이날치가 노래부르고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가 춤을 선보이며 한국의 지역 명소를 소개하는 영상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Feel the Rhythem of Korea)' 서울, 부산, 전주편이 지난달부터 공개되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서울편 영상은 이날치의 '범 내려온다' 노래로 시작한다. 이 노래에 맞춰 앰비규어스컴퍼니는 선글라스에 한국 전통의상과 투구, 갓 등을 멋스럽게 착용하고서 중독성 넘치는 안무를 선사한다. 앰비규어스컴퍼니를 따라 서울의 관광지로 시선이 옮겨진다. 이들이 소개하는 서울의 명소는 청와대, 삼성리움미술관, 덕수궁, 자하문 터널, 동대문디자인플라자다. 서울의 일상과 전통과 현대문화를 다채롭게 볼 수 있는 명소들이다.

부산편은 이날치의 앨범 '어류도감'으로 집중시킨다. 시원한 파도소리로 시작하는 이 노래는 '승상 거북, 승지는 도미, 판서 민어, 주서 오징어, 한림 박대, 대사성 도루묵' 가사로 시작하는데 이는 '별주부전'의 용왕의 대신들을 부르는 말들이다. 편견 없이 전통 민요를 즐길 수 있는 노래로 이미 네티즌들의 호응을 받고 있는 부분이다. 이날치의 구수한 목소리와 신명나는 장단에 앰비규어스컴퍼니의 유쾌한 몸짓이 어우러지면서 저절로 흥을 돋운다.

여기에 푸른색감이 돋보이는 영상미도 영상의 멋에 한몫한다. 부산의 명소는 '한국의 나폴리'로 불리는 감천문화마을을 둘러 부산 여행의 첫 발을 알리는 부산역, 그리고 보수동 책방골목, 해동 용궁사와 광안리 등이 소개된다. 부산 관광지는 최근 한국 관광객들이 즐겨 찾는 '감성 여행지'가 주로 소개돼 눈길을 끈다.

전주편은 이날치의 노래 '좌우나졸'과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가 착용한 오방색 한복이 찰떡 궁합을 자랑한다. 여기에 전주를 상징하는 전주한옥마을과 전동성당, 전주소리문화센터, 전주한옥 레일 바이크, 아원 고택&뮤지엄, 한국도로공사 전주수목원이 펼쳐진다. 앰비규어스의 매력적인 안무에 전주의 명소가 더욱 빛을 낸다.

이 영상을 본 이용자들도 호응을 보냈다. 이용자는 "연예인 마케팅보다 1억500배 정도 낫다"는 글을 올렸고 여기에 5000명에 넘게 '좋아요'를 눌렀다. 또 다른 이용자는 "한국의 풍경이 나오면서 '동양의 신비', 감성에 젖은 채 자연을 걷다가 단골 DDP가 나오고 뜬금없이 한국의 첨단기술을 자랑하던 오래된 콘셉트에서 드디어 벗어났다"고 화답했다. 이어 "주변 환경이 잘 보인다. 광고 주인공을 돋보이게 해준다"는 글도 게재돼 있다.

이날치와 앰비규어스컴퍼니가 참여한 '필 더 코리아' 서울과 부산, 전주편의 폭발적인 관심은 조회수로도 확인할 수 있다. 평균 조회수는 2500만회를 넘어섰고, 이는 케이팝 그룹 잇지(ITZY)가 출연한 홍보 영상 조회수의 두 배를 뛰어넘는 수준이다. 국내외 경계 없이 열렬한 환호가 이어지고 있다. 이 인기에 힘입어 추후 한국관광공사는 강릉, 목포, 안동의 영상을 제작해 10월 중 한국관광공사 공식 유튜브 '이매진 유어 코리아'에 게재한다.

이번 관광 홍보 영상을 제작한 한국관광공사도 이와 같은 반응에 기대 이상의 효과를 이뤄냈다고 자평한다. 한국관광공사는 "한국적인 관광 명소를 전통 소리와 신나는 안무로 소개하고, 여기에 B급 감성 코드가 버무려지면서 국내외인들의 관심을 받았다"며 "기관에서도 새로운 시도였는데, 향후에도 이러한 방향으로 한국을 소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