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의 '부산공장 구하기'

XM3 내년부터 유럽 등 전 세계 수출 확정
시뇨라 사장, 코로나19에 화상회의로 본사 '설득'
올해 최저 생산량 기록 뒤 내년부터 반전 전망

  • 기사입력 : 2020년09월24일 10:32
  • 최종수정 : 2020년09월24일 11: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르노그룹이 르노삼성자동차의 대표 차종인 XM3의 유럽 등 전 세계 수출을 배정했다. 도미닉 시뇨라(Dominique Signora) 르노삼성차 사장의 '부산공장 구하기'가 성공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르노삼성차는 최근 수년간 내수 침체에 수출 물량까지 감소하면서 연간 30만대 생산규모의 부산공장 생산이 절반 수준까지 줄어들었다. 이번 르노그룹의 수출 배정에 따라 내년부터 부산공장의 활기가 다시 살아날 것으로 전망된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 CEO [사진=르노삼성]

 ◆ "수출 물량 달라" 화상회의 등으로 르노 설득 

24일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르노는 전일 글로벌 온라인 행사를 통해 XM3를 내년부터 '르노 뉴 아르카나(New ARKANA)' 이름으로 유럽 등 전 세계 수출하기로 결정했다.

올해 창사 20주년을 맞은 르노삼성차는 최대 위기를 겪어왔다. 주저않은 실적에 경영난까지 이어져 지난해 말부터 무기한 희망퇴직 신청을 받고 있다. 또 지난해 임금단체협상을 해를 넘긴 데 이어, 지난 7월 시작된 올해 임단협도 지지부진하다.

노조는 지난 7월 임단협 상견례를 통해 ▲기본급 7만1687원(4.69%) 인상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XM3 성공 론칭 격려금 500만원 ▲ 타결 격려금 200만원 지급 ▲노동 강도 완화 ▲노동조합 발전 기금 12억원 ▲통근버스 미운영 사업장 유류비지원 등 협상안을 제시했으나, 사측은 코로나19까지 겹친 경영 환경에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르노삼성차는 지난 한해 동안 내수 8만6859대, 수출 9만591대 등 총 17만7450대 판매해 전년 동기 대비 22% 감소했다. 내수는 3.9% 줄었고, 수출은 닛산 로그 물량 감소로 34% 빠졌다. 한 때 연 매출 7조원을 바라볼 정도로 성장세를 거듭했으나 최근 4년 새 최저 실적으로 추락한 것.

올들어 감소세는 더 빨라졌다. 1~8월 내수 6만7647대, 수출 1만6511대 등 총 8만4158대에 그쳤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6.6% 줄어든 수치로, 내수는 28.6%, 수출은 무려 73.4% 주저앉게 됐다. 연간 최대 10만대에 달하는 로그 수출 물량이 지난 4월부터 끊긴 상황에 내수 만으로 부산공장의 생산량을 채우기는 불가능하다.

이 같은 상황에서 르노 본사의 수출 배정은 도미닉 시뇨라 사장이 사력을 다한 결과라는 게 르노삼성차 안팍의 시각이다. 당초 르노는 XM3 생산 국가를 부산공장이 아닌 유럽으로 가닥을 잡았다. XM3 수출 물량은 미정이지만 향후 로그 규모까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회사 고위 관계자는 "부산공장이 수출 물량을 배정받지 못하면 생산량, 가동률 등을 정상화시키지 못할 것이란 우려가 커 시뇨라 사장이 지난해 프랑스 르노를 다녀왔다"며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화상회의 등을 통해 XM3 수출 배정과 부산공장의 경쟁력에 대해 본사를 수없이 설득했다"고 말했다. 

 ◆ 부산공장 올해 최저점...내년 회복세 전망

르노가 시뇨라 사장의 요청을 받아들인 데에는 지난 3월 국내 선보인 소형 SUV인 XM3가 대박을 치면서 분위기가 급반전됐기 때문이다.

XM3는 쿠페 스타일의 디자인을 비롯해 르노와 벤츠가 공동 개발한 1.3ℓ 터보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독일 게트락의 7단 습식 더블클러치 변속기(DCT) 등을 탑재, 신차 차별성을 극대화시켰다는 평가다.

XM3는 출시 이후 4개월 연속 월 5000대 이상 판매되며 출시 후 3개월간 1만6922대, 4개월 동안 2만2252대의 누적 판매 대수를 기록했다. 국산 소형 SUV 가운데 최고 기록이다.

이에 대해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코로나19에도 XM3의 성공적인 론칭과 판매가 주효했다"며 "7월 새로 부임한 르노의 루카 데 메오(Luca de Meo) CEO로서도 XM3가 첫 유럽 판매 모델"이라며 의미를 담았다.

관련 업계는 르노삼성차가 XM3 수출을 배정 받은 만큼, 내년부터 본격적인 회복세를 탈 것으로 보고 있다. 

올해 XM3를 비롯해 소형 SUV 캡처, 전기차 조에(ZOE), 더뉴 SM6 등 신차를 출시한 데 이어, 수출 물량을 생산하게 되면 연간 생산량이 증가할 것이란 판단에서다.

업계 관계자는 "르노삼성차는 올해 총 10만여대 생산에 그치며 역대 최저치를 찍은 후, 내년부터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XM3 수출 확정은 르노 그룹의 전 세계 판매 법인 가운데 도미닉 시뇨라 사장의 역할이 가장 결정적이었다는 방증"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르노로부터 지적받아온 불안정한 노사 관계를 해결해야 한다는 숙제도 남아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조직 변화 등은 노사 모두가 감내할 수 밖에 없다는 게 중론이다. 단적으로 완성차 맏형 격인 현대차 노사도 올해 임금교섭에서 '임금동결'을 잠정합의하며 과거의 코로나19에 대타협을 이뤄냈다.  

이런 가운데 르노삼성차는 이달 25일부터 내달 18일까지 부산공장 휴업에 들어간다. 차량 재고 소진과 함께 공장 생산 라인 및 설비 정비에 나서기 위한 조치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