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배터리데이] 미국 특허, 일본·한국 등 이어 5위 불과..."LG화학 등에 조달 늘려"

머스크 "테슬라, 파나소닉 LG화학 CATL서 더 많이 구입할 것"

  • 기사입력 : 2020년09월23일 15:38
  • 최종수정 : 2020년09월23일 15: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미국 테슬라가 배터리데이에서 새로운 혁신을 내놓았지만 정작 미국의 배터리 기술 특허 수가 일본, 한국, 유럽, 중국에 이어 5위에 그친 것으로 나타나 주목된다. 이는 테슬라와 같은 미국 기업이 한국 등의 부품 기술에 계속 의존할 수밖에 없을 것임을 시사한다.

지난 22일 자 미국 투자전문매체 마켓워치 보도에 따르면, 테슬라 배터리데이를 불과 며칠 앞두고 나온 유럽특허청(EPO)와 국제에너지기구(IEA)의 보고서에 의하면 지난 2000년부터 2018년까지의 배터리 기술 특허 건수를 보면 미국이 일본, 한국, 유럽, 중국에 이어 세계5위로 나타났다.

[자료=EPO]

이런 보고서 내용은 테슬라에 의해서 증명됐다.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트위터에서 테슬라는 일본의 파나소닉과 한국의 LG전자, 중국의 CATL로부터 더 많은 배터리를 구입할 것이라고 밝혔기 때문이다.

보고서는 차세대 배터리에서 그래도 미국은 잠재력이 분야는 '리튬-니켈-코발트-알루미늄-산화물 화학' 분야라고 지목했다. 이 기술은 테슬라와 파나소닉이 이미 사용하고 있다. 미국은 이 분야에서 특허 36%를 보유하며 앞서가고 있다. 또 고체 리튬이온 배터리 특허에서 미국은 일본 다음이고 '레독스 흐름(Redox flow) 전지' 분야에서는 3위다.

마켓워치는 특히 2000년에서 2018년간 배터리 기술 특허 상위 10개 회사를 보면 삼성전자, 파나소닉, LG전자, 토요타, 보쉬, 히타치, 소니, NEC, 닛산, 도시바 등이이며, 회사별로 보면, 삼성전자, 파나소닉, LG전자, 토요타, 보쉬 순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이날 테슬라 배터리데이에서 일론 머스크는 "(새로운 배터리 셀에 대한) 파일럿(시험) 공장에서의 10기가와트시 생산은 약 1년"이 걸리고 "2030년까지 자체생산 배터리 규모를 3테라와트시로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밝힌 것이 전부였다. 배터리 신기술 혁신이 3년 후 완성되어야 원가를 56% 절감해 2만5000달러 짜리 자율주행 전기차를 판매할 수 있다고 했다.

테슬라는 자체 배터리 대량생산에 나설 수 있을 때까지는 당분간 파나소닉, LG화학, CATL 등 업체로부터 "배터리 셀 구입량을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날 테슬라 주가는 정규장에서 5.6% 하락한 424.23달러를 기록한 뒤 마감 후 거래에서 한때 7%대 폭락하며 낙폭을 확대하는 등 투자자의 실망감이 드러났다.

[뉴스핌=김나래 기자] 2020.09.23 ticktock0326@newspim.com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