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김홍걸 털어낸 민주당, 의혹 받는 '박덕흠·윤창현·조수진' 맹비난

신동근 단장으로 정치개혁TF 구성 "박덕흠 의원직 사퇴해야"
"윤창현은 삼성 관련 법 못 다뤄, 사보임해야"

  • 기사입력 : 2020년09월23일 11:07
  • 최종수정 : 2020년09월23일 11: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친척이 운영하는 기업을 통해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천억원 규모의 수주를 받은 의혹을 갖는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을 연일 정조준하고 있다.

민주당은 23일 신동근 최고위원을 단장으로 하는 정치개혁TF를 구성하고 박 의원 문제를 집중 조명했다. 진성준·천준호·이정문·김남국·이소영 의원 등이 참여한다.

의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특히 박덕흠 의원 문제를 집중 제기했다. 천준호 의원은 "박덕흠 의원은 드러난 정황만으로도 국회의원의 권능과 권한을 이용해 사적 이익을 추구했다는 합리적 의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천 의원은 "현행 공직자윤리법에 따르면 백지신탁 주식처분이 안되면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직무에 관여할 수 없다고 돼 있는데도 박 의원은 국토위에서 변경 신청은커녕 단 한 차례도 직무를 회피한 사실조차 없다"면서 "명백한 공직자윤리법 위반"이라고 질타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당시 가족 명의 건설회사를 통해 피감기관들로부터 수천억원대 공사를 특혜 수주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 leehs@newspim.com

그는 "국민의힘 지도부 또한 박덕흠 의원의 가족 건설사 문제로 인한 이해충돌 논란의 공범"이라며 "국민의힘은 가족이 건설사를 운영하과 있고, 백지신탁 주식이 팔리지도 않은 박 의원을 국회 관례상 이례적으로 4회 연속 보임했고, 간사로까지 선임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의힘 지도부는 즉각 박 의원을 제명해야 하며, 보임에 개입한 지도부는 일련이 책임을 지고 보직 사퇴해야 한다"며 "박 의원은 양심의 가책을 느낀다면 사죄하고 의원직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삼성물산 사외이사로 삼성물산 합병 과정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윤창현 의원도 잊지 않았다.

이정문 의원은 "윤창현 의원은 2012년 3월부터 2020년 3월까지 삼성물산 감사위원, 사외이사 등으로 활동하면서 합병 과정에 깊이 관여했다"며 "윤 의원은 합병 과정에서 이사회에서 찬성을 넘어서 경영진과 주주 간 의결권 대결이 벌어지자 경영진의 대변인 역할을 하면서 삼성 물산 합병 공신으로 보도되기까지 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윤 의원이 과연 삼성 관련 법안을 다룰 수 있나"라며 "윤 의원은 이해충돌 소지가 있는 정무위에서 스스로 회피하거나, 국민의힘 차원에서 윤 의원을 사보임해 신뢰받는 국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동근 단장은 "민주당도 신뢰받는 국회를 위해 윤리감찰단을 구성하과 김홍걸 의원을 제명했다. 이스타 창업주로 대량해고, 임금체불에 대한 책임 의혹을 받는 이상직 의원도 조사에 따라 신속하고 엄정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그러나 국민적 의혹을 받는 조수진 의원은 거론도 안되고 있다"고 공격했다.

신 당장은 "국민의 힘은 조수진 의원을 제명해야 하며, 박덕흠·윤창현 의원도 그에 맞는 정당한 조치 취하길 요청 드린다"며 "이와 함께 신뢰 받는 국회를 위해 제도적 법적 개선책을 정기국회에서 마련해 법제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