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대림산업, 사우디 암모니아 생산공장 이산화탄소 제거설비 설치

총 사업비 1조1000억원 규모

  • 기사입력 : 2020년09월21일 09:47
  • 최종수정 : 2020년09월21일 09: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대림산업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건설 중인 암모니아 생산 공장 현장에 이산화탄소 제거 설비를 성공적으로 설치했다고 21일 밝혔다.

현장은 사우디 동부 주베일에서 북쪽으로 80Km 떨어진 라스 알 카이르(Ras Al-Khair) 지역에 있다. 사우디 국영광물회사 마덴이 발주했다. 총 사업비는 약 1조1000억원 규모다.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대림산업이 설치 완료한 사우디 마덴 암모니아 Ⅲ 공장의 이산화탄소 제거 시설 [사진=대림산업 제공] 2020.09.21 sun90@newspim.com

대림산업은 설계, 기자재 구매 및 시공을 담당하는 일괄도급방식(EPC Lump sum Turnkey)으로 사업을 수행 중이다. 2018년 11월 착공해 현재 61%의 공정률을 기록하고 있다. 내년 하반기 준공 예정이다.

이산화탄소 제거 설비는 암모니아 생산 공장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한다. 원료인 천연가스를 분해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는 암모니아 합성을 방해해 반드시 제거돼야 하기 때문이다.

현장에 설치된 설비는 제작 기간만 1년 2개월이 걸렸다. 2개의 대형 탱크형 구조물로 강철과 부식에 강한 스테인리스 스틸로 제작됐다. 높이는 약 50m로 무게는 각각 490톤과 584톤이다. 대림산업은 해당 설비를 국내에서 제작해 배로 사우디까지 운송한 뒤, 1250톤급 대형 크레인을 동원해 약 11시간 만에 설치를 완료했다.

이 공장이 완공되면 하루 3300톤의 암모니아를 생산할 수 있다. 암모니아는 합성비료, 냉각제, 의약품 등의 제조와 금속의 표면 처리에도 사용돼 고부가가치 석유화학 제품으로 각광 받고 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대림산업은 지난 2016년 이번 사업과 동일한 공정의 사우디 마덴 암모니아 생산 공장을 성공적으로 준공했다"며 "이를 발판으로 발주처로부터 품질과 기술경쟁력을 인정받아 이번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