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정부 "스가 총리 취임 축하…새 내각과 과거사 문제 슬기롭게 극복"

문 대통령도 스가 총리에 축하서한…아베에겐 위로전

  • 기사입력 : 2020년09월16일 20:41
  • 최종수정 : 2020년09월16일 20: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정부는 16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이 차기 일본 총리로 선출된 것을 축하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우리 정부는 스가 자민당 총재가 일본의 제99대 내각총리대신으로 선출되고 신(新)내각이 출범한 것을 축하하는 바"라고 말했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의 새 총리로 선출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신임 총리가 도쿄 총리 관저로 들어서고 있다. 2020.09.16 goldendog@newspim.com

이어 "우리 정부는 스가 신임 총리 및 새 내각과도 적극 협력해 과거사 문제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경제·문화·인적 교류 등 제 분야에서 미래지향적이고 호혜적으로 실질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 스가에 축하서한…아베에겐 위로전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스가 신임 일본 총리에게 서한을 보내 취임을 축하하고 한일관계 발전을 위한 양국의 노력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서한에서 "스가 총리의 재임 기간 중 한일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는 뜻을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과거사 문제 및 일본의 대한국 수출규제 등으로 한일관계가 경색된 가운데 문 대통령이 스가 내각의 출범을 계기로 한일관계 개선 의지를 내비친 것이로 풀이된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축하 서한 내용을 구체적으로 공개하지는 않았다.

강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할 뿐 아니라 지리적·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친구인 일본 정부와 언제든지 마주앉아 대화하고 소통할 준비가 돼 있으며, 일본 측의 적극적인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부는 스가 총리 및 새 내각과도 적극 협력해 과거사 문제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경제·문화·인적 교류 등 제 분야에서 미래지향적이고 호혜적으로 실질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건강문제로 급작스럽게 사임한 아베 전 총리에게도 위로전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아베 전 총리에게 따뜻한 마음을 담은 서한을 보내 그간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한 아베 전 총리의 노력을 평가하고 조속한 쾌유와 건강을 기원했다"고 전했다.

아베 전 총리와 그의 부인인 아키에(昭惠) 여사도 문 대통령 내외에게 재임 기간 중 소회를 담은 이임서한을 각각 보내왔다. 청와대는 이임서한의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청와대는 아베 전 총리의 이임서한은 전날 전달됐으며, 문 대통령의 이날 위로전은 답신 형식은 아니라고 했다.

앞서 일본 중의원은 이날 본회의에서 열린 총리 지명 선거를 통해 스가 자민당 총재를 제99대 일본 총리로 선출했다. 스가 총리는 총 투표수 462표 가운데 314표를 얻으며 67.9%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대표가 134표를 얻었으며, 일본유신회의 가타야마 도라노스케(片山虎之助) 공동대표가 11표를 가져갔다. 참의원 지명 선거가 남았지만, 자민당과 공명당의 연립 여당이 과반수를 차지하고 형식적인 절차에 불과하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