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반도체 살곳없는 화웨이 당장 플랜 B없어, 기술 굴기는 지속

  • 기사입력 : 2020년09월15일 20:03
  • 최종수정 : 2020년09월16일 10: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반도체 부품 공급 중단을 앞세운 미국의 대 중국 화웨이(華爲) 제재가 9월 15일 발효됨에 따라 화웨이는 글로벌 경영 전략의 일대 조정이 불가피하게 됐다. 중국 매체체들은 화웨이가 당장 플랜 B가 없는 상황에서 최대한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중국 매체 신징바오(新京報)는 화웨이에 대한 미국 기술 반도체 공급이 중단되고 미국의 제제 수위가 계속해서 높아지면 화웨이의 고객 기업과 공급상 협력 기업들이 받을 피해도 눈덩이 처럼 커질 전망이라고 15일 밝혔다. 중국 전문가들은 그동안 양국이 많은 갈등을 겪었지만 9월 15일 화웨이에 대한 반도체 공급 중단은 미중 무역 충돌의 가장 상징적 사건이라고 입을 모은다. 

화웨이는 삼성 SK 하이닉스 대만 업체 등으로 부터 반도체를 구입할 수 없게 됨에 따라 스마트폰 생산에 상당한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판매 영업과 이익에 엄청난 영향이 불어닥칠 전망이다. 하지만 당장 반도체 구입과 관련헤 다른 대안이 없는 상황이어서 사태 추이를 지켜보는 입장이다.

신징바오는 미국의 화웨이 제재에는 자국의 관련 기업 보호와 함께 중국 첨단 IT 과기 기업을 압살할려는 의도가 짙게 깔려 있다고 전문가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다만 화웨이 봉쇄로 미국이 얻을 이익은 크지 않고 오히려 망 사용자와 기업들 중 상당수 미국 이해 관계자들이 피해를 입을 것이라고 밝혔다.

수년간 미국의 많은 지역 무선 사업자, 텔레비전, 인터넷 서비스 사업자들이 화웨이의 설비를 사용해 왔다. 화웨이 설비는 미국 농촌 톻신 네트워크 사용자들로 부터 큰 환영을 받았다. 일부 미국 국회의원들은 이런 이유로 트럼프 행정부에 대해 중국 화웨이 제재를 연기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미국의 조치는 화웨이의 미국 파트너들의 영업 앞날에도 큰 먹구름을 안겨주고 있다. 미국 정부의 화웨이 제재에 따라 화웨이의 미국 반도체 협력 기압중 중 퀄컴은 연간 80억 달러의 시장을 잃게 될 전망이다. 인텔도 같은 걱정을 하고 있는 미국 기업중 하나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화웨이 대한 미국의 반도체 제재 조치가 9월 15일 발효됨에 따라 화웨이 경영이 큰 난관에 부딪혔다.  2020.09.15 chk@newspim.com

미국 외의 나라 기업 역시 마찬가지다. 화웨이 제재 조치는 글로벌 반도체 시장을 공급초과 국면에 처하게 하고 , 이어 화웨이 제품 생산 중단은 한국과 일본 대만의 관련 부품 무역 거래에 잇따라 충격을 줄 전망이다. 이밖에 화웨이 제재는 미국의 법률 정치 리스크를 높여 미래에 계량할 수 없는 시장 손실을 초래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전문가들은 미국의 압살 정책이 화웨이로 하여금 경영 전략을 대대적으로 조정해 기업의 전도를 새로운 길로 이끌 것이라고 말한다. 앞서 화웨이는 미국의 제재로 메이트 40 프로에 탑재하는 기린 9000이 중단되는데 대응해 새로운 돌파구를 모색해왔다.

화웨이는 2019년 글로벌 시장에서 모두 2억 4000만대의 휴대폰을 팔아 삼성에 이어 세계 2위 스마트폰 판매기업으로 부상했다. 2020년 상반기 코로나19에도 부구하고 1억 500만대를 팔아 삼성 애플과 비교할때 가장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같은 기간 화웨이의 소비자 부문 판매 수입은 모두 2558억 위안에 달했다. 내년부터는 화웨이 계열의 모든 휴대폰에 자체 개발한 훙멍(鴻蒙) 시스템을 장착할 계획이다.

화웨이가 미국의 포위망을 뚫는 작전은 중국 관련 산업의 국산 부품 소재 대체 움직임을 가속화시키고 있다. 중국은 당장 2021년 부터 시작되는 14.5계획에 제 3세대 반도체 산업의 욱성을 주요 정책 과제중 하나로 포함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중국 전문가들은 미국의 함정과 계략이 중국 과기 기업 발전을 주저앉히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한다. 이와관련헤 화웨이 쉬청둥(徐承東) 소비자 부문 CEO는 최근 2020년 개발자 대회에서 '누구도 하늘의 찬란한 빛을 소멸시킬 수 없다'고 강조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