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바이트댄스, 오라클과 기술 제휴한 것...미국 기업에 틱톡 매각은 취소"

"오라클, 틱톡 미국 사용자 데이터 관리...소수 지분 취득"
"미국 내 사용 금지 피하고 중국 정부 요구 충족 목적"
트럼프, 거래 승인 불분명.."지분 대부분 넘겨야" 주장

  • 기사입력 : 2020년09월14일 14:23
  • 최종수정 : 2020년09월14일 14: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오라클은 중국 바이트댄스 자회사 틱톡의 우선 인수협상 기업으로 선택된 것이 아니라 '기술 제휴 업체'로 선정된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이 지난 13일 자로 보도했다.

바이트댄스의 제안에 따르면 오라클은 회사의 기술 파트너가 돼 틱톡의 미국 사용자 데이터 관리를 맡게 되며, 이를 위해 바이트댄스는 틱톡의 마이크로소프트 등 미국 기업으로의 매각을 취소한 것이라고 로이터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앞서 통신은 바이트댄스가 틱톡의 미국 우선인수협상자(winning bidder)로 선택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바이트댄스가 오라클과 기술 제휴를 맺는 한편 미국 기업으로 매각을 포기한 것은, 미국 내 사용 금지 조치를 피하는 동시에 중국 정부의 요구도 충족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현재 오라클은 바이트댄스와 틱톡의 미국 사업부 지분을 인수하는 협상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같은 협상에 따라 오라클과 회사의 인수 협상을 지원하는 투자 회사 제너럴 애틀랜틱과 세쿼이아가 받게 될 지분은 소수에 그치는 것으로 전해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8월 국가안보 우려 이유를 들어 틱톡의 미국 내 사용을 금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바이트댄스는 매각을 위해 오라클 외에 마이크로소프트가 주도하는 컨소시엄과도 협상을 진행해왔다.

하지만 지난달 하순 중국 상무부는 인공지능(AI) 기술에 대한 수출제한 조치를 발표했다. 제한 대상에는 틱톡이 사용자에게 제공되는 영상을 결정하는 알고리즘이 포함됐다. 이 때문에 틱톡의 미국 사업부 매각 자체가 무산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 바 있다.

바이트댄스와 오라클의 이번 거래 역시 미국 정부 측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 미국 사업부 지분 대부분을 미국 기업이 보유하길 원한다고 밝혀온 만큼 이 거래를 승인할지는 분명치 않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미국 재무부 산하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IFUS)가 양측의 거래에 따르는 국가안보 위험을 평가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마이크로소프트는 바이트댄스로부터 인수 제안 거부 의사를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성명을 내고 "우리의 제안이 국가 안보를 지키면서도 틱톡 사용자들에게 좋은 것이었다고 자신했다"고 했다.

틱톡과 미국 성조기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