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한화시스템 '양자암호통신' 기술력 확보 나선다

'양자암호통신 시범 사업' 참여..여의도 등 사옥에 적용

  • 기사입력 : 2020년09월13일 11:07
  • 최종수정 : 2020년09월14일 08: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한화시스템이 양자컴퓨팅 시대의 새로운 방패가 될 '양자암호통신' 기술력 확보에 나선다.

한화시스템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디지털 뉴딜계획' 일환으로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이 공모한 '양자암호통신 시범 인프라 구축·운영 사업'에 참여한다고 13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양자암호통신 개념도 (자료=한화시스템) 2020.09.13 syu@newspim.com

양자암호통신을 다양한 산업군에 시범 적용해 글로벌 기술 경쟁력 확보와 양자네트워크 시장 활성화를 목표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한화시스템은 주관 기관인 SK브로드밴드와 SK텔레콤 자회사인 양자암호통신 세계 1위 기업 IDQ(ID Quantique)와 함께 산업분야 수요기관으로 참여한다.

양자암호통신은 양자컴퓨터의 등장으로 기존 암호화 방식 및 보안 체계가 위협받게 되면서 이에 대응할 수 있는 차세대 보안 기술로 각광받고 있다.

양자암호통신 기술은 비눗방울처럼 깨지기 쉬운 양자 신호로 송·수신자간 동일한 암호키를 생성·분배한다. 만약 중간에 해킹이 시도되면 비누방울이 터져 버리듯 정보가 변질되고, 송·수신자는 이를 즉각 감지할 수 있어 해킹이 원천적으로 차단된다.

양자암호통신 기술은 방산·제조·금융 등 통신 보안이 특히 중요한 다양한 산업군에서 폭발적인 수요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어 글로벌 대기업들도 주도권 확보를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사업으로 양자암호통신의 핵심기술이 적용된 양자암호 통신망을 ICT부문 여의도 본사와 죽전 데이터센터 전용망에 연내 구축한다. 이후 3년 동안 운영하면서 보안성, 안정성을 검증할 예정이다.

특히 한화시스템 ICT부문은 9월 중순부터 비대면 업무방식인 스마트워크를 시행한다. 이때 가상데스크톱(VDI)에 양자암호통신망을 연동해 보안성을 검증함은 물론, 비대면 확산에 따른 응용 서비스를 발굴하는 등 다양한 적용사례를 확보 해나갈 계획이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는 "이번 사업 참여로 그동안 준비해 온 양자암호통신 기술 분야에 대한 계획을 구체화하고 시장 접근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향후 방산·제조·금융 분야 등으로 사업영역 확대는 물론, 디지털뉴딜 시대를 이끌어갈 신사업도 적극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