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올해 홍수로 식량난 가중…"식량부족 인구 40% 전년도보다 더 악화"

홍수로 北 주요 농경지 절반 이상 피해
식량 가격도 급등…"'고난의 행군' 재현될 것"

  • 기사입력 : 2020년09월11일 09:38
  • 최종수정 : 2020년09월11일 09: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올해 폭우를 동반한 태풍과 홍수 피해로 인해 북한의 식량안보가 위기에 처했다는 국제기구의 분석이 제기됐다. 북한 인구의 40%가 식량 부족에 처해있다는 전년도 분석보다 올해 상황이 더 악화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1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스위스에 본부를 둔 국제기구인 '지구관측 글로벌 농업 모니터링 그룹'은 9일(현지시간) 공개한 '지난 8월 이어진 폭우와 홍수가 북한 내 주요 쌀 재배지역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황해남도 태풍 피해지역을 현지 방문했다고 지난달 28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 = 조선중앙통신 캡처] 2020.08.28

보고서의 요점은 최근 북한 지역에 연이어 폭우와 홍수가 발생해 주요 쌀 생산 지역에 막대한 피해가 발생해 올해 식량 안보가 크게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지난해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은 공동으로 보고서를 발표해 "북한 전체 인구의 40%에 해당하는 1010만 명이 식량 부족에 처해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런데 보고서는 최근 상황을 종합해 분석한 결과, 식량난에 처한 북한 인구 규모가 올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보고서는 "지난 2007년 당시 홍수로 약 22만3381ha(헥타르)에 달하는 곡창지대가 막대한 피해를 입었는데, 이번에 그를 넘어서는 비가 내렸다"며 "본격적인 수확철인데 9월 중 예보된 평균 이상의 강수량과 최근 태풍 '마이삭', '하이선'의 영향으로 더 많은 홍수 피해가 예상돼 올해 곡물 생산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은 이미 지난 2018년과 2019년의 가뭄 등으로 식량난이 악화돼 있는 상황이고 만성적인 식량난을 겪고 있는데, 올해 폭우로 피해가 더 커졌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특히 올해는 홍수와 더불어 코로나19로 인한 개성시 봉쇄와 주요 무역 상대국인 중국을 포함한 외부에 대한 국경 봉쇄, 수해 복구와 관련한 외부지원 거부 등이 식량 공급에 더욱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관측했다.

지난 6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함경남도와 함경북도의 태풍 '마이삭' 피해와 관련해 함경남도 태풍 피해 현장에서 직접 정무국 확대회의를 주재하고 피해 상황을 보고받았다. [사진=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 北 최대 곡창지대 황해남·북도 및 평안남·북도 절반 이상 홍수로 피해

보고서는 또 최근 폭우와 홍수로 인한 북한 농경지 피해도 극심하다고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영농기인 4월에서 9월 사이 황해남도에 1981년 이후 가장 많은 비가 내렸으며, 황해북도, 평안남도, 평안북도 일부 지역, 함경남도, 강원도 역시 1981년 이후 동기간 역대 세번째 안에 드는 많은 강수량을 기록했다.

이로 인해 벼 수확시기 불과 몇 주 전인 8월 초·중순에 황해북도와 강원도를 비롯한 일부 지역에서 약 3만9296ha의 농경지가 피해를 입었는데, 이는 주요 쌀 생산지인 황해북도 내 600ha 면적에 달하는 논을 포함한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특히 지난달 발생한 홍수로 북한 내 최대 쌀, 옥수수 생산지인 황해남도를 포함해 황해북도와 평안남·북도에 피해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이는 북한 내 주요 곡물 생산지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규모"라고 언급했다.

뿐만 아니라 폭우로 인해 북한 일부 지역의 기반 시설도 파괴됐다며, 이로 인해 황해북도 제방이 무너져 주변 작물 재배지역이 침수됐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한편 최근 북한에서 쌀값을 비롯한 식량 가격이 급등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사태에도 식량 가격은 비교적 안정세를 보였는데 8월 중순부터 갑자기 오르고 있어 자연재해로 인한 가격 급등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함경북도의 한 주민소식통은 RFA와 인터뷰에서 "지난 달에 있었던 큰물피해가 연이은 태풍피해와 겹치면서 식량값이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며 "이로 인해 시장에서 쌀값이 크게 오르고 있어 주민들이 생계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동안 코로나19 사태에도 식량값이 안정세를 유지해 줘 그럭저럭 주민들이 생계를 이어오고 있었는데, 갑자기 가격이 올라 당황스럽다"며 "식량사정이 급박하게 돌아가는데도 당국에서는 아무런 대책도 내놓지 않고 속수무책으로 지켜만 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함경남도의 한 주민소식통도 "요즘은 가는 곳마다 주민들이 모이기만 하면 식량가격이 이런 식으로 오르다가는 대량 아사자를 낳았던 '고난의 행군' 시기를 되풀이 격어야 할지도 모른다는 걱정들 뿐"이라며 "올해는 더구나 자연재해로 인한 농작물 피해도 크고, 코로나19로 인해 국제사회의 식량 지원도 여의치 않아 고난의 행군 때 보다 더 심한 식량난을 겪게 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팽배해 있다"고 말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