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삼성전자에 공과대학 있다…고졸 입사 후 학비 부담없이 학위 취득

국내 첫 사내교육기관...고졸 임직원에 학위 딸 기회 제공
'인재제일' 경영철학 실천..."직원 경쟁력이 회사 경쟁력 제고"

  • 기사입력 : 2020년09월11일 08:06
  • 최종수정 : 2020년09월11일 08: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마이스터고등학교 출신으로 삼성전자에 입사한 김정재씨는 최근 삼성전자공과대학교 입학을 위한 공부에 여념이 없다. 교대근무를 하다 보니 퇴근 후 집에 돌아오면 10시가 넘지만 매일 1~2시간을 들여 공부를 한다. 

김씨는 삼성전자가 고졸 신입사원 모집을 하며 회사 소개를 위해 만든 브이로그에 출연, 최고의 복지혜택으로 삼성전자공과대를 소개했다. 

그는 "삼성전자공과대는 고졸로 입사한 이들에게 좋은 기회"라며 "열정이 있고 반도체 핵심인력으로 성장하고 싶다면 이런 기회가 주어진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는 자체 공과대학을 통해 고졸 입사자들에게 학사 학위를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있다. [사진=삼성 반도체 뉴스룸] 2020.09.10 sjh@newspim.com

11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이 지난달 5급(고졸) 신입사원 모집 공고를 내면서 고졸 임직원들에게 최고의 복지로 꼽히는 삼성전자공과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삼성전자공과대학교(SAMSUNG Institute of Technology·SSIT)는 국가가 인정한 최초의 사내대학이다. 

1989년 학위과정이 없는 반도체 사내 기술대학으로 출범했다가 2001년 교과부 승인을 받으면서 국내 최초 사내 교육기관이 됐다. 이 때에는 전문학사과정이었으나 2005년에 학사과정으로 개편하면서 일반 대학과 같은 위치에 올랐다. 입학 기회는 삼성전자의 반도체·디스플레이 부문 임직원들에게 주어진다. 

삼성전자공과대의 학기제는 일반 대학과 조금 다르다. 대학은 4학년 8학기제지만 삼성전자공대는 3학년 9학기제다. 1학기 당 4개월씩, 3학기로 운영된다. 전공은 반도체공학전공, 디스플레이공학 두 가지다. 

사내 공과대학지만 공학 관련 수업만 있는 것은 아니다. 입학생들은 학부기간 동안 다양한 외국어 학습과 여러 분야의 교양수업을 함께 들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 반도체·디스플레이 이외에의 지식을 쌓을 수 있다. 

무엇보다 학비 걱정이나 업무에 대한 부담이 적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학비가 전액 무료인 데다가 1~2학년은 전일제로 공부만 한다. 3학년부터 일과 학업을 병행하게 된다. 

게다가 월급까지 나와 생활비 걱정도 덜 수 있다. 사실상 회사에서 유학을 보내주는 셈이다. 

이는 입학생들에게 큰 혜택이다. 회사를 다니면서 학업을 병행하는 것이 쉽지 않은 가운데 회사의 지원을 받아 공부에만 집중할 수 있는 것이다. 

하지만 입학이 일반 대학 못지않게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기본적으로 고과가 우수해야 하고 부서장 추천도 받아야 한다. 과정은 이 것으로 끝이 아니다. 필기 시험과 면접 등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 그만큼 열정과 의지가 있는 이들을 뽑겠다는 것이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공과대학교 강의 모습(왼쪽)과 2018학년도 졸업식 장면.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2020.09.10 sjh@newspim.com

입학생들은 20대부터 만학도까지 다양하다. 학업을 계속하지 못하고 입사했거나 회사 업무를 수행하면서 전문 지식에 부족함을 느낀 이들이 주로 지원한다. 

이렇다 보니 수업 분위기는 남다르기로 유명하다. 목적과 동기가 확실한 상태로 학업에 임하게 되면서 배움에 대한 열의가 뛰어나다는 것이다. 

만족도도 높은 것으로 전해진다. 사내 강사들의 비율이 높아 현업에 좀 더 가까운 특화된 내용들을 배울 수 있는 점이 삼성전자공과대의 강점이다. 

이에 졸업생들 사이에선 "공부를 손에 놓았다가 다시 시작하다 보니 쉽지 않지만 배움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었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이렇게 올해로 20년째를 맞은 삼성전자공과대는 지금까지 560명의 학사 졸업생을 배출했다.   

삼성전자가 이처럼 직접 대학을 운영하는 이유는 입사 후 수년간의 근무를 통해 쌓은 실무경험과 학부과정을 통한 이론이 더해져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적이 크다. 삼성전자의 경영철학인 '인재제일(人材第一)' 정신을 실천한 대표적 사례인 것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직원들의 역량이 높아지는 것은 곧 회사의 경쟁력이 높아지는 것과 같다"며 "직원들의 복지를 위한 것이자 차세대 기술 리더를 양성하기 위해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공과대는 학부로 그치지 않고 석사, 박사 과정도 운영하고 있다. 전문대를 졸업했거나 반도체, 디스플레이 관련 지식을 전문적으로 공부할 수 있다. 사내대학원으로 성균관대학교 내 반도체디스플레이공학과와 디지털 미디어&커뮤니케이션(DMC) 공학과를 개설해해 운영 중이다. 졸업생은 지난해 기준 석사 655명, 박사 83명이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