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영등포구 문래동 국화아파트, 최고 29층 단지로 재건축

362가구 중 30가구, 공공임대로 공급

  • 기사입력 : 2020년09월03일 14:31
  • 최종수정 : 2020년09월03일 14: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에 있는 준공 37년차 '국화아파트'가 최고 29층 단지로 재건축된다.

3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 열린 제12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는 이 같은 내용의 영등포구 문래동 국화아파트 정비계획안이 수정가결됐다.

영등포구 문래동 국화아파트 위치도 [자료=서울시]

문래동 국화아파트는 영등포구 문래동3가 76-1에 아파트 2개동 270가구와 상가 1개동으로 조성돼 있다. 지난 1983년 준공됐으며 지난 2006년 안전진단 D등급을 받아 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됐다.

정비계획에 따르면 단지는 최고 29층, 362가구로 조성될 예정이다. 허용 용적률은 250% 이하로 결정됐다. 30가구는 건축물 기부채납을 거쳐 공공임대로 공급될 예정이다. 또한 건축물 기부채납으로 500㎡ 규모 국공립어린이집이 추가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향후 정비구역 지정고시, 조합설립인가, 사업시행인가 등을 거쳐 재건축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