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한숨 돌린 프로야구... 코로나19 확진자 한화 육성군 2명 외 모두 음성

  • 기사입력 : 2020년09월03일 07:16
  • 최종수정 : 2020년09월03일 07: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코로나19에 빨간불이 켜졌던 프로야구가 한숨을 돌렸다.

KBO는 한화이글스 퓨처스 선수단 및 관계자 전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전수 조사에서 8월31일과 9월1일 각각 확진 판정을 받은 육성군 선수 2명 외에 추가 확진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코로나19에 깜짝 놀랐던 프로야구가 정함숨을 돌렸다. [사진= 정일구 기자] mironj19@newspim.com

한화는 최초 확진 된 선수 포함 총 97명이 진단검사를 받았으며, 추가 확진 된 선수까지 2명을 제외한 95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8월25일과 26일 양일 간 서산구장에서 경기를 치른 LG트윈스 퓨처스 선수단도 진단검사를 실시, 대상자 61명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보건 당국의 역학조사에 따라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59명(한화 선수50명, 코칭스태프 7명, 프런트 1명, LG 선수 1명)이 현재 자가격리 중이며, 11~13일 사이 유동적으로 자가격리가 해제될 예정이다. 1군에 합류 후 음성 판정을 받은 한화 선수 2명 역시 대상에 포함돼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KBO는 안전한 리그 운영을 위해 6일까지 해당 구단이 속한 퓨처스리그 북부리그 경기를 전면 취소하기로 했다. 다수의 선수가 자가격리 대상에 포함된 한화 퓨처스팀은 13일까지 경기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육성군 확진자 발생전 KBO는 1군의 경우 '경기 중 마스크 착용 의무화'와 '경기 중 침 뱉기, 맨손 하이파이브 및 포옹, 물 뿌리기, 덕아웃 내 마스크 미착용' 등에 대해 벌금을 부과하는 등 코로나 대응 수위 단계를 상향 조정, 감염에 대비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