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윤선생, 구글 기반 영어 말하기 훈련 서비스 '윤선생 스피킹톡' 출시

별도 앱 설치 없이 스마트폰으로 하는 비대면 영어 말하기 훈련
음성 인식·맥락 인지 기술로 수준별 발화 유도 및 맞춤훈련 가능

  • 기사입력 : 2020년09월02일 14:17
  • 최종수정 : 2020년09월02일 14: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은 구글 어시스턴트 기반의 영어 말하기 훈련 서비스 '윤선생 스피킹톡'을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윤선생 스피킹톡은 2000여 개 문장을 활용해 언제 어디서나 스마트폰으로 영어 말하기를 훈련할 수 있는 비대면 학습 서비스다. 구글 어시스턴트가 지원되는 스마트폰에서 "Ok Google, 윤선생 불러 줘!"라고 말하면 영어 말하기 훈련이 바로 시작된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윤선생, Google 어시스턴트 기반의 영어 말하기 훈련 서비스 '윤선생 스피킹톡' 출시. [사진=윤선생] 2020.09.02 jellyfish@newspim.com

총 6단계 중 수준에 맞는 레벨을 선택하면 원어민 음성과 학습자간 대화 방식으로 말하기 훈련이 진행된다. 단어 의미나 주의해야 할 표현은 영어에 익숙하지 않은 학습자의 상황을 고려해 우리말로 설명해 주기도 한다.

사용자가 답변을 주저하거나 대화 맥락에 맞지 않는 틀린 답변을 할 경우, AI원어민은 힌트를 제시하는 등 영어 대화를 주도한다.

예를 들어, 학습자가 약속장소에 늦게 도착한 가상 상황에서 원어민은 "You'd better set an alarm.(알람을 맞춰 두는 게 좋겠어.)"라는 대화를 제시한다. "I did, but it didn't go off. (그랬지만, 알람이 울리지 않았어.)"라는 학습자의 답변에 원어민은 "Or you couldn't hear it. (아니면 네가 못 들었거나.)"라며 실제 상황에 나올법한 대화를 이어간다.

만약 학습자가 어느 정도 알고 있으나 머뭇거린다면, AI원어민은 "Are you saying you'd better set the alarm to go off every 10 minutes? (10분마다 울리게 알람을 맞추는 게 낫겠다고 말하고 싶은거지?)"라며 답변을 자연스럽게 유도한다.

상황별 시나리오와 커리큘럼은 윤선생의 40년 영어교육 노하우를 기반으로 설계됐으며, 여기에 구글의 음성인식 엔진과 LG CNS의 대화 맥락인지 AI 알고리즘 기술이 결합되어 학습자의 발화수준을 실시간으로 분석하고 코칭해준다.

윤선생 스피킹톡은 월 정기결제 상품으로, 한 번 결제하면 시공간 제약 없이 무제한 영어 말하기 훈련이 가능하다. 초등 3학년부터 성인까지 학습이 가능하도록 360여 개의 상황별 영어 말하기 커리큘럼이 수록되어 있으며, 학습자의 수준과 취향에 따라 자기소개, 교우관계, 진로, 여행 등 다양한 대화 주제를 선택할 수 있다.

윤선생 스피킹톡은 안드로이드 기반의 스마트폰, 태블릿PC와 구글에서 최근 출시한 'Google Nest Hub'에서 별도의 앱 설치 없이 사용 가능하다. Google 어시스턴트를 실행한 뒤, "윤선생 불러 줘"라고 말하면 로그인 절차를 거쳐 영어 대화를 시작할 수 있다. 다만 애플 기기는 지원이 안 되는 상태다.

이교준 윤선생 상품연구팀장은 "실제 원어민과 대화하는 상황에서는 영어 표현이 서툴거나 당황하게 되면 말문이 막힐 수 있는데 윤선생 스피킹톡은 가상의 원어민과 대화하기 때문에 심리적 부담 없이 영어 말하기 연습을 이어 나갈 수 있다"며 "영어회화 실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선생 스피킹톡 출시를 기념한 '100% 페이백' 이벤트도 진행된다. 9월20일까지 윤선생 스피킹톡을 정기 결제한 선착순 100명에게는 월 이용료에 준하는 신세계상품권 2만원권을 익월 말일에 증정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윤스닷컴 또는 자사 학습몰 사이트 '윤선생On'에서 확인 가능하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