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반성문' 쓴 강훈식 "우리 주장이 유권자 전체의 뜻이라 예단하고 싸운 날 많아"

"거친 말 할 수 밖에 없는 자리에서 '말빚'이 늘어가"
"당 지지율 회복되면 '다행'이라고 맘 쓸어내려"

  • 기사입력 : 2020년08월30일 15:29
  • 최종수정 : 2020년08월30일 15: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우리 주장이 유권자 전체의 뜻이라고 예단하고 싸운 날이 많았다"며 '반성문'을 썼다. 그는 이해찬 전 대표 체제에서 수석 대변인을 맡으며 민주당의 '입' 역할을 맡아 왔다 이낙연 신임 대표 출범과 함께 자리에서 물러났다.

강훈식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돌이켜보면 거친 말을 할 수 밖에 없는 자리에서 '말빚'지는 것을 두려워했던 6개월이었다"며 "원내대변인 때도, 전략기획위원장을 맡았을 때도 늘 조심한다고 생각했지만 그럼에도 써놓았던 글과 했던 말들로 진 '말빚'이 늘어만 갔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leehs@newspim.com

그는 "수석대변인으로서 당의 입장에서 기사의 말 한마디, 단어 하나를 바꾸고자 했지만 언론에서는 받아줄 수 없는 경우도 많았다"며 "서로의 관점만 내세우며 할퀴고 상처 낸 시간도 많았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고백컨데 상대당과 대척점에 있는 당의 입장에 서서 언론을 설득하려 애쓸 때면 '이것이 과연 다수 국민의 의사에 부합하는 것일까' 번뇌했던 시간도 적지 않았다"며 "누구의 말마따나 잘못을 잘못이라고 수이 인정하지 못했던 순간들이 적지 않았다. 그러던 새 다른 계기로 당의 지지율이 회복되면 '다행이다'라고 되뇌이며 마음을 쓸어내리곤 했다"고 술회했다.

그는 이어 "반성한다. 말빚을 질 것이라면 때론 좀 더 진정성 있는 언어와 태도로 국민들의 의심과 걱정을 덜어드렸어야 했지만 소란의 뒤편으로 숨는 날이 많지는 않았는지"라며 "여당의 대변인은 당의 입장을 전달하는 것을 넘어 국민의 목소리가 당의 목소리가 되도록 애쓰는 도관(導管)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그러면서 "그런 역할을 잘 해냈는지 자신이 없다. 당의 입장이 서민과 사회적 약자의 가치와 이익을 대변하는 길인지 확신하지 못해 우물쭈물했던 날도 적잖았다"며 "우리 주장이 곧 유권자의 전체의 뜻이라고 예단하고, 싸운 날도 많았다"고 반성했다.

강 의원은 "아쉬움과 반성은 남은 의정 활동에서 좀 더 숙성된 언어와 정책으로 담아가겠다"며 "친절하지 못하고, 부족함 많았던 수석대변인에서 좀 더 열린 마음으로 소통에 나서는 176명 중 1인으로 거듭나겠다"고 다짐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