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한정애, 기금형 퇴직연금제 도입 추진…근로퇴직급여보장법 개정안 발의

계약형 퇴직연금제 단점 보완…"유연한 장기 자산운용 가능해질 것"

  • 기사입력 : 2020년08월25일 16:41
  • 최종수정 : 2020년08월25일 16: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기금형 퇴직연금제를 도입하는 근로자퇴직급여 보장법 개정안이 발의됐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4일 자산 운용의 전문성을 높일 새로운 퇴직연금제를 도입하는 근로퇴직급여 보장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퇴직연금제도는 근로자의 노후소득을 보장하기 위해 퇴직금을 안전한 금융기관에 사외적립한 후 퇴직시 연금 또는 일시금으로 수령할 수 있는 제도다. 퇴직연금 전체 가입자 수는 2018년 기준 610만 5000명이며, 전체 퇴직연금 설정 사업장은 36만 3644개소에 달한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한정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7월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지역사회 일차의료 역량강화 방안과 디지털 헬스케어'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7.29 kilroy023@newspim.com

퇴직연금 운영방식은 지배구조에 따라 '계약형'과 '기금형'으로 구분되는데, 현재 우리나라는 계약형만 인정하고 있다. 사용자(DB형) 또는 근로자(DC형)가 퇴직연금사업자와 각각 적립금 운용관리 및 자산관리 계약을 체결해 직접 연금자산 운용지시를 하는 운영방식이다. 계약형 방식은 제도 설계, 운용지시 이행 및 상품제공, 기록관리, 적립금 보관 및 퇴직급여 지급 등 퇴직연금과 관련된 모든 업무를 퇴직연금사업자에 일임하기에 관리가 용이하며 비용 부담이 적다.

그러나 퇴직연금제도 운영과 관련된 모든 업무를 퇴직연금사업자가 관리함에 따라 실제 가입자인 근로자의 수요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연금 수급권자인 근로자와 연금자산을 운용하는 퇴직연금사업자 간 이익상충 문제가 발생할 여지가 있다.

특히 계약형 운영방식은 가입자의 지시에 따라 적립금을 운용해야 하는데 대체로 원리금 보장형을 채택하고 있다. 이는 DB형의 경우 전문성이 낮은 회사의 재무·인사 관리 담당자, DC형은 금융지식이 부족한 근로자가 투자의사결정을 하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퇴직연금사업자 역시 적극적으로 운용 수익률을 제고하기보다 적립금을 원리금 보장상품에 투자해 수익률이 매우 낮은 상황. 실제 2018년 기준 퇴직연금 적립금의 규모는 190조원에 달했으나 이중 87%인 165조4000억원은 원리금보장상품에 투자됐고, 9.7%에 해당하는 18.3조원만이 실적배당형으로 운영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한정애 의원은 현행 계약형 퇴직연금 운영방식의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기금형 퇴직연금제도를 도입하는 내용의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퇴직연금사업자 간 퇴직연금 자산관리에 대한 서비스경쟁이 활발해질 뿐 아니라 노사 중심의 연금제도 운영이 가능해지고, 서비스의 질적 수준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수탁법인의 난립을 막기 위해 수탁법인 사용자 요건을 상시근로자 1000인 이상으로 정함에 따라 규모의 경제실현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가입자별 적립금을 통합해 관리함으로써 자산운용성과가 높아질 뿐 아니라 투자 및 인플레이션의 위험을 분담하게 돼 가입자의 수급권 보호에도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한 의원은 "현행 퇴직연금제도는 선택의 폭이 넓지 않고, 적립금의 수익률이 최소한의 물가상승률도 보전하지 못함에도 이를 운용하는 퇴직연금사업자는 매년 막대한 수수료를 가져가고 있다"며 "기금형 퇴직연금제도의 도입으로 장기적이고 유연한 적립금 자산운용이 가능해질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제도 도입 과정에서 수익률 뿐 아니라 가입자의 수급권을 보호하고, 수탁기관에 대한 철저한 관리·감독 방안도 함께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