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美 HAAH오토 뒤에는 중국자본…쌍용차 구원투수 될 수 있나

HAAH는 매출 240억 스타트업…中 체리차와 협력
체리차, 지리차, 비야디, CATL까지 중국 자본 관심

  • 기사입력 : 2020년08월24일 16:30
  • 최종수정 : 2020년09월15일 16: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8월 24일 오후 3시24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쌍용자동차 구원투수로 등장한 미국 자동차 판매업체 HAAH오토모티브홀딩스의 정체에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쌍용차의 주요 지분을 인수할 여력이 있는지, 과연 미국 자본인지 등에 관심이 크다. 일단 업계에서는 경영권 확보 보다는 중국 자본과 공동으로 SUV 북미유통을 위한 지분투자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 미국 HAAH는? 중국과 협력 늘리는 판매상

2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HAAH는 다음달까지 쌍용자동차에 인수제안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HAAH는 지난달 쌍용차 실사를 위해 평택공장을 방문한 것으로 전해진다. 경영권 확보 가능성 및 투자규모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HAAH는 2014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시작한 자동차 판매업체다. 주로 외국 SUV를 미국 및 캐나다 등 북미시장에 유통하고 있다. 아랍 스포츠카 업체 W모터스의 미국 유통도 맡고 있다.

미국 HAAH 홈페이지. 내년부터 북미에서 중국 체리자동차 모델 'VANTAS'를 판매할 계획이다. [캡쳐=미국 HAAH] 2020.08.24 bjgchina@newspim.com

특히 중국 자동차업체와의 협력이 눈에 띈다. 올해 2월 HAAH는 중국 체리(Chery)자동차와 프리미엄 SUV모델 'VANTAS'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VANTAS는 북미지역 판매를 위해 체리자동차가 개발한 모델로, 내년부터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중국 현지 언론들도 "개도국 시장 수출에 주력하던 체리자동차가 본격적인 미국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며 반기는 분위기다.

앞서 2018년 HAAH는 중국 중타이(Zotye)자동차와 함께 '중타이미국'(Zotye USA)법인을 설립했으나, 최근 협력을 중단하기로 했다. 올해 초 중타이자동차는 "HAAH의 자금여력 등을 고려하면 공동투자가 부담된다"며 결별을 선언했다.

◆ 쌍용차 구원투수, 결국 중국 자본 될까

HAAH는 연매출 2000만달러(약 238억원) 규모의 판매사로, 쌍용차 인수 여력에 대한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 쌍용자동차 시가총액은 5500억원 규모여서 스타트업으로 분류되는 HAAH가 독자적으로 의미 있는 금액을 투자하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이에 업계에서는 HAAH를 통한 중국 자본의 우회 투자 또는 공동투자를 점치고 있다. 체리자동차가 HAAH의 일정 지분을 인수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두 회사가 합작 투자에 나설 수 있다는 분석이다.

체리자동차는 중국 5대 완성차 업체 중 하나로, 지난해에는 우리나라 기업 나노스와 수소전기차 유통 및 한국 제조공장(SKD) 설립 관련 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HAAH의 주력 사업모델이 SUV차량의 북미시장 유통이어서, 쌍용차 해외 판매에도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  한 업계 관계자는 "체리자동차가 쌍용차 경영권에 관심이 있다면 차라리 독자적으로 인수를 추진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HAAH와 체리자동차와 공동으로 투자할 경우, SUV판매를 위한 일정 지분인수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쌍용차는 삼성증권과 로스차일드를 매각주간사로 선정하고 새 투자자를 찾고 있다. HAAH외에도 후보군에는 지리자동차와 비야디(BYD) 등 중국 자동차업체와 중국 전기차배터리 업체 CATL이 거론되고 있다. 어느 경우에도 중국 자본이 유입될 전망이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올해 2분기까지 14분기 연속 적자를 내고 있다. 6월말 기준 쌍용차가 1년 안에 상환해야 할 외국계은행 단기차입금만 2044억원으로, 이들이 대출을 회수할 경우 추가 자금지원 없이는 법정관리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현재 대주주인 마힌드라그룹은 새로운 투자자가 나타나면 보유 지분율을 현재 74.6%에서 50% 미만으로 떨어뜨리겠다고 밝혔다.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