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文 호위무사' 최재성 "대통령께 충언 게을리 하지 않겠다"

靑 신임 수석 5명 취임 인사…김종호 "춘풍추상, 초심 잃지 않을 것"
김제남 "국민들 목소리 경청", 윤창렬 "포용국가 정책 방향 지원"

  • 기사입력 : 2020년08월13일 12:03
  • 최종수정 : 2020년08월13일 13: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최재성 신임 청와대 정무수석은 13일 "문재인 대통령을 충심으로 보필하겠다"면서 "충언을 아끼거나 게을리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는 신임 청와대 수석비서관인 최 수석, 김종호 민정수석, 김제남 시민사회수석, 윤창렬 사회수석, 정만호 국민소통수석 등 5명의 취임 인사가 있었다.

마이크를 먼저 잡은 최 수석은 "대통령제 하에서 대통령이 성공하면 국민도 좋다"면서 "대통령이 실패하는 국민이 어렵다"며 충심으로 대통령을 보필하며 충언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최 수석은 이어 "국민들을 하늘 같이 생각하고 국민들게 믿음을 줄 수 있는 그런 일을 하겠다"며 "야당은 진심으로 대하겠다. '소통(小通)'이 아닌 대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왼쪽부터)최재성 신임 청와대 정무수석, 김종호 민정수석, 김외숙 시민사회수석.[사진=청와대]

문재인 정부 초기 공직기강 비서관을 지낸 김종호 민정수석은 '춘풍추상(春風秋霜.남을 대할 때는 봄바람과 같이 부드럽게 하고 자신을 대할 때는 가을 서리처럼 엄격해야 한다)'의 글귀를 다시 되새기면서 "초심을 잃지 않고 우리 스스로를 추상과 같이 엄격히 대하겠다"고 말했다.

김 수석은 이어 "정부의 핵심과제인 권력에 대한 개혁을 차질 없이 완수하도록 하겠다"며 "대통령을 보좌하는 비서로서 또 국민을 섬기는 공직자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제남 시민사회수석은 "더 낮은 자세로 국민들이 주시는 다양한 목소리 경청하겠다"며 "민생을 살피는 데 최선을 다해서 또 뛰어다니겠다"고 강조했다.

김 수석은 "우리사회에는 여전히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수많은 현안 과제가 있고 갈등 과제들이 많이 있다. 또 억울한 분들도 많이 계시다"며 "이런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갈등해결 또 조정하는 데 보다 더 앞장서서 뛰어다니겠다"고 했다.

그는 "시민사회 발전을 위해서는 제도 개혁 과제도 많이 있다"며 "제도 개선을 위해서 시민단체들과 협력하고 또한 당정청이 협력하는 일에 더욱 더 소통을 강화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정만호 신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윤창렬 시민사회수석.[사진=청와대]

그간 총리실에서 사회조정 업무를 담당해 온 윤창렬 사회수석은 "그간 경험을 살펴보면 사회 이슈는 쉬운 게 없다"며 "이해 당사자 많고 게다가 코로나19 새로운 환경에서 지금 추진하고 있는 정책들을 새로 살펴봐야 할 게 많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윤 수석은 "문재인 정부가 지향하는 포용국가는 국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또 사회적 불평등을 해소하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사안별로 국민들께 잘 이해를 구하면서 동시에 정책을 개발하고 보완하고 이런 노력을 계속해 나가야 된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대통령을 잘 보좌하면서 내각이 포용국가의 큰 틀과 그런 방향 속에서 세부 정책들을 잘 맞추어 나갈 수 있도록 그렇게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은 "요즘 여러 가지로 코로나도, 또 아주 길게 이어지는 장마도, 정책적으로 부동산 문제라든지 경제 회복 같은 여러 가지 어려움이 겹쳐 있다"고 말했다.

정 수석은 "정부가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서 애쓰는 노력들, 이런 것들이 국민들에게 쉽고, 빠르고 또 노력하는 그대로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는 "또 국민들의 의견도 가감 없이 행정부와 청와대에 전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