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가전시장 新동력, '온라인 채널, 기능성 제품'으로 판매 확대

소비자 취향 저격한 '기능성 가전' 호응 얻어
가전사 중간유통 축소, 온라인 직접 판매 확대

  • 기사입력 : 2020년08월11일 17:01
  • 최종수정 : 2020년08월11일 20: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 가전 시장이 코로나 여파를 딛고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 특히 올 상반기 들어 온라인 채널이 주력 가전 유통 시장으로 부상한 가운데, 기능성 가전을 중심으로 한 생활 가전 제품이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중국 가전 시장은 코로나 여파로 축소가 불가피했다. 중국전자정보발전연구원에 따르면, 상반기 가전 시장 규모는 동기 대비 14.13% 줄어든 3690억 위안(약 62조 7300억원)으로 집계됐다. 

2분기부터 가전 업종은 본격적인 회복세를 보였다. 중국전자정보발전연구원(中國電子信息產業發展研究院)에 따르면, 올 2분기 가전 시장 규모는 동기 대비 2.64% 증가한 2486억 위안(약 42조 2620억원)을 기록, 지난 해 수준을 상회했다. 앞서 1분기 시장규모는 코로나 19 영향으로 전년 대비 35.8% 급감한 1204억 위안(약 20조 4680억원)에 머물렀다.

우하이타오(吳海濤) 전국가전공업정보센터(全國家用電器工業信息中心) 부주임은 "2분기 들어 주민소득을 비롯한 경기 지표 반등으로 가전 시장도 완연한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다"라며 "소비 고급화 추세도 지속적으로 가전 판매 확대를 견인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기능성 가전 인기, 하반기 융복합 가전 제품 각광 전망

올 상반기 중국 가전 시장에선 특색 있는 기능을 갖춘 가전 제품의 판매가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또 코로나 여파로 인한 '집콕' 추세 확산도 소형 가전 판매 증가로 이어졌다.    

첸잔(前瞻)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에어프라이어의 판매량은 동기 대비 271% 늘어나면서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한 상품이 됐다. 이어 이발기, 미트 그라인더(고기 분쇄기)의 판매 증가폭도 각각 228.1%,144%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실제로 올 상반기 기능성 제품을 포함한 생활 가전 제품 판매는 플러스 성장세를 나타냈다. 관련 통계에 따르면, 상반기 생활 가전 시장 규모는 동기 대비 1.45% 늘어난 911억 위안(약 15조 4870억원)에 달했다.

반면 전통 가전 시장은 침체를 면치 못했다. 대표적인 가전 제품인 TV, 냉장고의 상반기 판매규모는 각각 20.44%, 7.95% 줄어든 502억 위안(약 8조 5340억원) ,475억 위안(약 8조 750억원)을 기록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로 집안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소형 가전 판매도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시장조사기관 아이미디어에 따르면, 토스트기와 착즙기의 상반기 판매량은 각각 34.7%, 12.1%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그 밖에 의류 건조기, 주름을 펴주는 스팀 세탁기, 의류 관리 가전 등 특화된 기능을 갖춘 가전 제품이 소비자들의 각광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가전공업정보센터는 중국의 '란런(懶人·게으름뱅이) 경제' 트렌드 확산도 기능성 가전 판매 확대에 일조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란런(懶人)경제는 중국인들이 바쁜 일상으로 인해 가사 노동을 외부인이나 외부 업체에 위탁하게 되면서 관련 상품 및 서비스 산업이 활성화 되는 현상을 가리킨다.

하반기엔 다양한 제품의 기능을 융합시킨 일체형 가전이 시장의 호응을 얻을 것으로 관측됐다. 전국가전공업정보센터의 보고서에 따르면, 일체형 주방가전 복합기기, 걸레질과 먼지 청소 기능을 동시에 갖춘 복합 청소기 등 융복합 가전 제품이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전망됐다.   

◆가전 유통 대세는 온라인, 주요 가전사 라이브 스트리밍 판매 늘려

온라인이 과반수 이상의 제품 판매를 차지하는 가전 업종의 주력 유통 채널로 부상했다. 특히 상반기 최대 소비 대목인 '618 쇼핑 축제'와 맞물려 주요 온라인 몰들의 대대적인 판촉이 큰 역할을 했다. TV, 냉장고, 세탁기 등 전통 대형가전들도 온라인 시장에선 플러스 성장세를 보였다.  

관련 통계에 따르면, 온라인 채널 비중은 전체 판매의 51.84%를 차지한 1913억 위안(약 32조 5210억원)에 달했다. 전년 대비 7.23% 늘어났다. 또 오프라인 매장 비율은 동기 대비 29.3% 줄어든 1777억 위안(약 30조 2090억원)을 기록했다.   

쑤닝(蘇寧)은 온·오프라인 통합 유통모델을 통해 가전 유통 분야 선두를 유지했다. 올 상반기 점유율은 23.9%를 기록했다. 징둥(京東), 톈마오(天貓) 시장 점유율은 각각 17.2%,10.3%를 기록, 온라인 플랫폼 강자로서 경쟁력을 입증했다.

가전사로는 거리뎬치(格力電器)가 온라인 유통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고 경영진인 둥밍주(董明珠)회장부터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한 생방송 유통 채널 개척에 앞장섰다. 지난 5월 시작된 둥밍주 회장의 생방송을 통한 판매 규모는 최대 102억 위안에 달하는 등 기존 인플루언서 못지 않은 '완판녀'로서 위력을 발휘하고 있는 모습이다.  

시장 전문가들은 주요 가전 업체들이 중간 유통 단계를 축소하는 한편, 생방송 쇼핑 등 채널을 통해 소비자들과 직접 접촉을 통한 매출 극대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