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시장들썩 갤노트20] 집단상가 활기…공짜폰 경고에도 '0원폰 호객'

월요일 오전부터 방문객 줄지어…방문객 3개월 전보다 5배 이상↑
방통위 공짜폰 경고에도 버젓이 불법보조금 약속…0원폰까지 등장

  • 기사입력 : 2020년08월11일 09:21
  • 최종수정 : 2020년08월11일 16: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무슨 카드 쓰세요? 00카드 한 달에 30만원 이상 쓰시면 (종이에 '0'을 적으며) 이 금액까지 해 드릴게요."

"9만원짜리 요금제 3개월만 쓰시면 기기변경으로 할부원금 여기까지 해 드립니다(계산기에 33만원을 의미하는 '33' 숫자를 적으며). 다른 데 보셔도 비슷해요. 더 낮은 금액은 찾기 힘드실 거예요."

지난 10일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20의 사전예약 4일차를 맞아 서울 광진구 강변테크노마트 6층에 자리잡은 휴대폰 집단상가를 찾았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강변테크노마트 6층 휴대폰 집단상가의 모습. 판매점 앞에 마스크를 쓴 방문객들이 삼삼오오 모여있다. 2020.08.10 nanana@newspim.com

일반적으로 방문객이 가장 적은 월요일인데다 오후에는 비까지 내리기 시작했지만 오전부터 꽤 많은 인원이 휴대폰 매장에서 상담받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점심시간이 지나자 방문객은 80명 안팎으로 훌쩍 늘었다.

한 판매원은 "지난주까지는 사람이 이렇게 많지는 않았다"며 "갤럭시노트20 사전예약 때문에 지난 금요일부터 손님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갤럭시노트20 시리즈는 금요일인 지난 7일부터 사전예약을 받기 시작했다.

지난 5월까지만 해도 평일에는 하루 10명 안팎의 방문객만 오갔던 집단상가가 오랜만에 활기를 찾으면서 불법보조금 유혹도 만연했다.

갤럭시노트20의 기본 모델의 경우 "특정 카드를 30만원 이상 사용하면 사실상 기기값 0원에 제품을 주겠다"는 판매점부터 "2년 뒤 기기를 반납하는 조건으로 59만9500원에 가능하다"는 판매점까지 다양했다. 이들은 모두 "아직 공시지원금은 확정되지 않아 정식 출시되는 오는 14일이 돼 봐야 확실하다"면서도 "(이용자가 납부할 금액이) 지금 약속한 금액 이상으로 오르진 않을 것이고 더 오르게 되면 14일에 취소해도 된다"고 설득했다.

갤럭시노트20의 출고가는 119만9000원. 지난 7일 이통3사가 공개한 공시지원금액도 요금제에 따라 최대 24만원에서 최소 8만2000원 정도다. 가장 높은 요금제를 이용한다고 해도 36만원에 가까운 추가 할인을 적용해주겠다는 얘기가 된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강변테크노마트 6층 휴대폰 집단상가의 모습. 판매점 앞에 마스크를 쓴 방문객들이 삼삼오오 모여있다. 2020.08.10 nanana@newspim.com

전날(9일) 사후규제를 담당하는 방송통신위원회는 "공짜폰 등을 조건으로 사전예약 가입자를 모집한 뒤 약속을 지키지 않거나 장기할부 구매를 유도하는 판매점이 있어 사전승낙서를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한 바 있다. 이날 방문한 강변테크노마트의 모든 매장 벽면에는 눈에 보이는 곳에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가 발급한 사전승낙서가 붙어있었지만 불법지원금을 내세운 호객행위는 이어졌다.

이 같은 불법지원금 지급 약속이 판매점의 사기로 밝혀지면 이용자는 개통 후 15일 내 이통사에 청약철회를 요청할 수 있다. 하지만 보통 한 달 이후 과금이 시작돼 15일 안에 사기여부를 알기 어려운 데다, 수개월 동안은 약속을 이행하다 6~7개월 후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경우도 있어 이용자가 사기피해에 대처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방통위 관계자는 "판매점에서 구매할 때는 할부원금을 물어봐야 한다. 공시지원금이 최대 24만원 수준인데 60만원에 가까운 금액을 할인해주겠다고 한다면 불법보조금이 집행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시지원금 외 추가로 카드사 재원의 할인이 집행된다면 문제가 없지만, 36개월 동안 지켜질지 장담할 수 없고 수개월 뒤 매장을 찾아가 약속 미이행을 따지더라도 매장에서 잡아뗄 수 있어 피해를 입어도 보상받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방통위는 갤럭시노트20 등 하반기 신규 프리미엄 단말기 출시를 앞두고 단말기 유통시장 이상징후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문제 발생가능성이 높은 유통점은 직접 현장점검에도 나설 방침이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