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시장들썩 갤노트20] 자급제폰 일부 '품절 사태'…"요금제 상관없어 편하다"

이통사 지원금, 최고 요금제 써야 최대 24만원..전작 절반 수준
자급제, 요금제 구애 받지 않고 사용가능...선탑재 앱 없어 장점

  • 기사입력 : 2020년08월11일 09:25
  • 최종수정 : 2020년08월11일 16: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스마트폰 '갤럭시노트20'에 대한 사전예약이 진행되는 가운데 자급제 모델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높다. 자급제 모델은 이통사에서 개통하지 않고 사용하던 스마트폰의 유심만 바꿔껴서 개통할 수 있는 제품이다.

11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홈페이지 삼성닷컴과 G마켓, 11번가 등 온라인에서 진행된 갤럭시노트20 사전예약에서는 울트라 모델을 중심으로 품절 사태가 나타나고 있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닷컴 사전예약에서는 갤럭시 노트20 울트라 자급제 모델이 모두 완판됐다. [사진=삼성닷컴] 2020.08.10 sjh@newspim.com

삼성닷컴에서는 전날 한 때 갤럭시 노트20 울트라 모델 전 색상이 모두 품절됐다. 다시 예약이 재개됐지만 배송 날짜가 오는 11일에서 20일로 미뤄졌다. 

G마켓과 11번가에서도 상황은 비슷하다. G마켓에서는 전 색상에 대한 예약이 마감됐고 11번가는 일부 색상이 남았으나 배송이 사전 개통 날짜인 14일보다 일주일 늦은 21일부터 시작된다. 

오프라인 매장인 삼성디지털플라자에서도 자급제 모델에 대한 반응이 높다. 회사 관계자는 "자급제 모델을 선호하는 고객들이 점점 늘고 있다"며 "예약 시기가 늦어지면 물건을 받는 시점이 더 지연될 수 있다"고 말했다. 

자급제 모델이 인기를 끄는 이유는 이통사 공시지원금이 축소된 데다 요금제나 약정에 얽매이지 않고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통3사가 예고한 지원금은 최대 24만원이다. 이는 10만원대 최고 요금제를 쓸 때 받는 것으로 앞선 갤럭시S20 출시 당시(최대 45만원)와 비교하면 절반 수준에 그친다.

KT가 최대 24만원으로 가장 많고 LG유플러스가 최대 22만7000원, SK텔레콤이 최대 17만원이다.

반면 자급제 단말은 이용 요금제와 상관없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삼성닷컴은 출고가 119만9000원인 갤럭시노트20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삼성카드 할인, 멤버십 포인트 등을 적용해 총 23만3880원 상당의 혜택을 준다.

현장 매장인 삼성디지털프라자에서 예약할 경우에는 삼성멤버십 10만 포인트, 액정파손보험 50% 할인 혜택(연 1회), LED뷰 커버 등을 제공한다. 또한 매장에 따라 4만원의 캐시백도 제공한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딜라이트샵에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 20 시리즈가 전시돼 있다. 왼쪽은 기본 모델, 오른쪽은 울트라. 2020.08.06 dlsgur9757@newspim.com

게다가 자급제 모델은 유심만 갈아 끼면 돼 요금제 약정에 구애받지 않아도 된다. 이로 인해 LTE 요금제 사용자도 5G 스마트폰 사용이 가능하다. 이통사에서 구매할 경우에는 5G 요금제를 반드시 사용해야 하고 개통 시점을 중심으로 약정 기간을 갱신해야 한다.

이통사 전용 애플리케이션이 선탑재 되지 않는다는 점도 자급제 모델의 장점으로 꼽힌다. 자급제 모델을 구매하면 공통 앱만 탑재되지만 이통사 모델에는 추가 앱이 들어가 있다.

업계에서는 10% 수준인 자급제 모델 비중이 더 커질지에 주목하고 있다. 매년 프리미엄 스마트폰 자급제 모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지만 출시 초기에만 반응이 높고 시간이 지날수록 이통사 모델을 선택하는 비중이 늘고 있는 설명이다. 

이동통신 업계 관계자는 "출시 초기에는 지원금 규모가 크지 않고 약정이 끝나지 않은 얼리 어답터들이 초반에 관심을 보이기 때문에 자급제 모델이 인기가 있는 것"이라며 "시간이 지나면 지원금이 더 늘고 약정이 끝나는 소비자들이 찾아 점차 이통사 모델로 가입 비중이 는다"고 설명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