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27개 예비유니콘, 특례보증받고 3750억 유치..고용은 1년새 22%↑

중기부, '아기‧예비유니콘' 스타트업과 간담회

  • 기사입력 : 2020년08월10일 14:30
  • 최종수정 : 2020년08월10일 14: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지난해 선정된 27개 예비유니콘은 3754억원의 벤처투자를 유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유치에 성공하면서 고용도 지난 1년새 22% 증가했다. 

10일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와 기술보증기금 등에 따르면 지난해 예비유니콘으로 선정된 27개 스타트업은 기보로부터 평균 60억원의 특례보증을 받았다. 이후 국내외 벤처캐티탈로부터 3754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지난해 예비유콘으로 선정된 27개 스타트업이 기술보증기금에서 60억원의 특례보증을 받은후 3700억원의 자본을 유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로고=중소벤처기업부 ] 2020.08.10 pya8401@newspim.com

비대면 배송업체인 컬리가 2000억원으로 가장 많고 인공지능(AI) 튜터 솔루션 기업 뤼이드가 500억원, 여행테크 기업인 마이리얼트립이 432억원 등으로 뒤를 이었다. 영업적자인 예비유니콘(기업가치 1000억이상 1조원 미만인 비상장 스타트업)에 특례보증을 제공하여 후속 투자를 유치할 수 있었다는 게 중기부 평가다.

예비유니콘들은 자본 유치에 성공하면서 고용인원도 지난해 6월말 129명에서 올해 6월말 158명으로 1년새 29명(22.5%) 증가했다. 같은 기간 투자유치 벤처기업이 평균 7.7명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4배 가량 높다. 매출도 지난해 502억원으로 2018년(328억원)에 비해 53%  증가했다.

지난 7월 선정된 아기유니콘 40개사는 평균 40억원의 벤처투자를 유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40개사의 평균 기업가치는 252억원으로 추정되며 24명을 고용하고 있다. 70%가 비대면업체다.

한편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팁스타운 S1 팁스홀에서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스마트레이더시스템 등 아기유니콘 4 개사와 백패커 등 예비유니콘 3개사 등 20여명이 참석한 K-유니콘 프로젝트 선정기업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지난해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지원성과 및 올해 K-유니콘 프로젝트 선정기업 현황 발표와 정서 전달식, 컬리와 리디 등 2개업체의  투자유치 사례발표가 있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정부는 아기유니콘과 예비유니콘 등이 코로나19 위기에도 글로벌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특례보증은 물론 다양한 방안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