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포스트코로나'주역 아기유니콘 40개 탄생...바이오·헬스는 12개

중기부, 아기유니콘 40개 기업 선정..바이오·헬스 12개 선정
시장개척비용 3억원 등 최대 159억원 지원

  • 기사입력 : 2020년06월25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6월25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지문·패턴 모바일OTP(mOTP) 등 여러 인증 수단을 하나의 솔루션으로 통합한 인증보안 분야의 핀테크 스타트업인 센스톤 등 40개 기업이 아기유니콘으로 최종 선정됐다. 이들 40개 기업은 앞으로 시장개척비용 3억원을 포함해서 최대 159억원을 지원받게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25일 '아기유니콘200 육성사업'최종업체로 센스톤 하이센스바이오 원드롭 등 40개 업체를 선정했다.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글로벌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할 아기유니콘으로 센스톤 40개사를 최종 선정했다. [자료=중소벤처기업부] 2020.06.25 pya8401@newspim.com

아기유니콘200 육성사업은 벤처 4대 강국 달성을  목표로 하는 'K-유니콘 프로젝트'의 첫번째 사업이다. 이번에 아기유니콘(기업가치 1000억원 미만의 비상장 스타트업)으로 선정된 40개 업체는 시장개척비용 3억원을 포함해 최대 159억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기술보증기금 40억 특례보증을 비롯해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정책융자와 중소기업 R&D 등과 연계해서 지원받는다. 

이밖에도 창업진흥원과 기술보증기금에서 아기유니콘 전담지원단을 구성해 후속투자 유치와 애로사항 해결 등 지속적으로 지원한다. 

이번 아기유니콘200 육성사업에는 254개 기업이 신청해 6.3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요건검토 및 1차 기술평가, 2차 서면평가와 최종 발표평가 등을 통해 40개사가 최종 선정됐다. 특히 최종 발표평가는 국민심사단이 전문심사단과 같이 참여해 일반국민들의 시각을 반영했다.

중기부에 따르면 아기유니콘으로 선정된 40개 업체의 평균 업력은 3.4년(4월14일 기준)이다. 평균 매출액은 33억7000만원, 평균 고용 인원은 24명으로 나타났다. 기술보증기금의 기술·사업성 평가에서 A등급 이상을 받은 기업이 40%(16개)였다. 이같은 기술력 덕분에 평균 투자유치금액이 48억원에 달했다.  

업종별로는 ICT 및 DNA(Data·Network·AI)기반 플랫폼 분야와 일반 제조·서비스 분야가 각각 14개(34%)로 집계됐다. 시장 관심이 집중된 바이오·헬스 관련 기업은 12개사(20.4%)가 선정됐다.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이끌 비대면 스타트업이  28개(70.0%) 선정됐다. 

이번 최종평가에서 최고 성적을 거둔 업체는 인증 보안 분야의 핀테크 스타트업인 센스톤이다. 2015년에 설립됐으며 지금까지 45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전문가평가단은 "기술적인 우월성이 돋보이며 결제 솔루션으로 확장하기 위한 디바이스별 커스터마이징이 이뤄진다면 크게 성공할 것"이라고 후한 점수를 줬다.

국민추천제를 통해 신청한 기업(8개)중 최종 선정된 하이센스바이오는 세계 최초로 생리상아질을 재생하는 기술 개발로 시린이(치아 지각과민증) 충치(치아우식증) 등 모든 치과 질환 치료에 새로운 장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이번에 선정된 아기유니콘은 공정하고 투명한 선정을 위해 국민심사단이 평가에 참여했다"며 "아기유니콘들이 예비유니콘, 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