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北 대신 코로나19 백신으로 '10월 서프라이즈' ?

  • 기사입력 : 2020년08월07일 01:16
  • 최종수정 : 2020년08월07일 01: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열세에 몰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COVID-19) 백신 개발로 역전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미국 언론과 워싱턴 정가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을 앞두고 코로나19 배신 개발 발표로 '10월의 서프라이즈'를 노리고 있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제럴드 리베라가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백신이 언제쯤 준비될 것으로 보냐는 질문에 "연말보다는 이를 것이고 그보다 훨씬 이를 수 있다"고 밝혔다.

진행자가 대선이 치러지는 11월 3일보다 일찍 백신이 개발될 수 있냐고 질문을 이어가자 트럼프 대통령은 "일부는 그 이전에도 가능하다고 보지만 아마도 그즈음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곧 백신을 갖게 될 것이고 치료제도 금방 갖게 될 것"이라면서 이경우 경제 회복에도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통해 코로나 대응 실패 책임론에서 벗어나는 한편 경제 회복까지 내세워 패색이 짙어진 대선판을 뒤집어 보겠다는 포석으로 읽히는 대목이다.

워싱턴 정가에선 현재의 악화되고 있는 중국 및 북한과의 관계 등을 고려하면, 북미 정상회담을 '10월의 서프라이즈'로 내놓을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이 코로나19 백신 개발 성공에 매달릴 수 밖에 없는 처지라는 얘기다.    

후지필름 디오신스 바이오테크놀로지스 이노베이션 센터를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워싱턴포스트(WP)도 최근 백악관 관계자를 인용,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기업의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독촉하는 한편 적극적인 지원책도 강조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대선 이전에 성급하게 코로나19 백신 개발 성공 발표를 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달 27일 직접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진행중인 노스 캐롤로나주의 후지필름 다이오신스 바이오테크놀로지스 이노베이션 센터를 직접 방문하며 지대한 관심을 보였다.  

하지만 대다수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의도대로 백신 개발이 11월 3일 대선 전에 완료될 수 있을 지에 회의적이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도 올해 말 또는 내년 초까지 미국에서 효과와 안정성이 입증된 백신이 나올 것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