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검찰, '허위 보도자료로 주가조작' 라임 투자사 부사장 등 기소

신산업 하는 것처럼 꾸며 주가 부양한 혐의

  • 기사입력 : 2020년08월06일 20:52
  • 최종수정 : 2020년08월08일 09: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라임자산운용(라임)이 투자한 회사에 대해 허위 보도자료 배포 등의 방식으로 주가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일당이 재판에 넘겨졌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조상원 부장검사)는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라임자산운용이 투자한 회사의 부사장 이모씨 등 임직원 7명과 증권사 직원 1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서울남부지법 / 뉴스핌DB

이들은 5개 코스닥 상장사를 인수한 뒤 이 회사들이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 자율주행차량 등 신사업을 추진하거나 특정 기업에 대해 적대적 M&A(인수합병)를 시도하는 것처럼 거짓으로 보도자료를 내는 방식으로 주가를 부양해 부당이득을 취득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가족이나 지인을 직원으로 허위 등재해 회사 자금을 횡령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 중 이 부사장 등 4명은 라임이 투자한 에스모의 주가를 조작한 혐의 등으로 이미 지난달 구속기소된 상태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