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미 대북특별부대표 "비핵화 실무협상 아직 못해…협상할 준비됐다"

"北, 생산적 협상으로 이끌기 위해 다시 압박해야"
국무부도 '33차 미-아세안 대화'에서 대북관여 강조

  • 기사입력 : 2020년08월06일 11:21
  • 최종수정 : 2020년08월06일 11: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알렉스 웡(Alex Wong)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가 북한과의 협상에 준비돼 있다는 미국의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그는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대북 압박 필요성도 강조하면서, 중국이 제재 이행과 관련해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다고 역설했다.

유엔 특별정무차석대사에 지명된 웡 부대표는 5일(현지시각) 화상으로 진행된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청문회에서 북미 비핵화 협상 진행 상황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미국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 달성을 위한 로드맵 마련에 필요한 실무 차원의 협상을 아직 하지 못했다. 우리는 (북한과) 협상할 준비가 된 강력한 범정부 팀이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6일 보도했다.

알렉스 웡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 [사진=VOA 캡처]

웡 부대표는 그러나 북한을 계속 압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을 생산적인 협상으로 이끌기 위해 다시 북한을 압박하는 일치된 전략에 동참하도록 전 세계를 계속 자극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중국이 여기서 해야 할 역할이 있다"며 "특히 (대북) 제재 이행에서 중국이 계속 할 수 있는 일이 더 있다"고 말했다.

대북제재는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 등 미국이 중국과 지속적인 대화를 하고 있는 사안이며, 미국과 중국의 의견이 항상 일치하는 것은 아니지만 소통 라인을 계속 열어둘 필요가 있다는 설명이다.

웡 부대표는 또 "(미국이 중국과 한반도에서) 동일하진 않지만 겹치는 이해관계를 갖고 있다고 본다"면서 "미국은 이런 점(겹치는 이해관계)을 발전시킬 수 있으며, 여기에는 외교와 소통, 그리고 중국 측의 실제 행동과 헌신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국무부, '33차 미-아세안 대화'에서 대북관여 강조

미국 국무부도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관여를 재차 강조했다.

데이비드 스틸웰(David Stilwell)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지난 4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제33차 미국-아세안 대화(33rd US-ASEAN Dialogue)'에서 아세안 국가들이 계속해서 유엔의 대북제재를 이행하고 집행해 줄 것을 촉구했다.

미국 국무부는 5일 보도자료를 통해 스틸웰 차관보가 전날 라오스의 통판 사완펫(Thongphane Savanphet) 외무차관과 공동으로 이 대화를 주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무부는 또 미국은 이 대화에서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유엔 대북제재 결의들에 따른 의무를 준수하며,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미국과 지속적인 관여에 나서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미국과 아세안 국가들은 이날 대화에서 정치안보∙경제∙사회문화 분야에 걸친 광범위한 협력을 논의하는 한편,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지역을 구축하기 위한 전략적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