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LG, 영산강 투신 여중생 구한 해군 임경진 상사에 '의인상'

  • 기사입력 : 2020년08월06일 11:00
  • 최종수정 : 2020년08월06일 11: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LG복지재단은 지난달 영산강에 뛰어든 여중생을 구한 해군 임경진(44) 상사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한다고 6일 밝혔다.  

해군 제3함대사령부 기지방호전대 소속 임 상사는 지난달 18일 오후 아내와 함께 영산강 하구 삼호대교를 운전하며 지나가던 중 반대편 하굿둑 난간에 여학생 한 명이 신발을 벗고 앉아 있는 모습을 발견했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LG는 영산강에 투신한 여중생을 구한 해군 임경진 상사에게 의인상을 수여하기로 했다. [사진=LG] 2020.08.06 sjh@newspim.com

직감적으로 학생의 모습이 심상치 않다고 느낀 임 상사는 곧바로 차를 돌려 학생이 있던 장소로 향했다. 하지만 임 상사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학생은 이미 영산강 강물로 뛰어든 상황이었다. 

임 상사는 차에 있던 구명조끼를 입고 지체 없이 강물로 뛰어 들어가 약 150여미터를 헤엄쳐 허우적거리는 학생에게 접근한 뒤 구조했다. 이후 출동한 119구조대에 학생을 인도했고, 병원으로 이송된 학생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 상사는 "난간에 있는 학생의 모습을 보는 순간 위험을 감지했고 구해야겠다는 생각 뿐이었다. 자식을 키우는 부모로 당연한 일을 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민을 지키는 군인으로서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데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자신보다 시민의 안전을 먼저 생각한 임 상사의 투철한 사명감을 함께 격려하기 위해 의인상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