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게임 코로나 뚫고 승승장구, '집콕' 바람에 게임 산업 활황 지속

중국 게임업체 독자 게임으로 해외 시장서 승부
차이나조이서 클라우드게임 대거 선보일 예정

  • 기사입력 : 2020년07월31일 17:00
  • 최종수정 : 2020년07월31일 1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코로나19에 따른 대표 수혜 업종인 게임 산업. 올 상반기 중국 게임 시장은 '비대면·비접촉' 트렌드 확산에 힘입어 고속 성장을 구가했다. 이른 바 '집콕 문화'가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선 주요 소비 추세로 자리잡으면서 게임 업종의 가파른 성장세를 견인했다는 진단이다.

실제로 상반기 '집콕족'의 확대에 게임을 즐기는 이용자 수도 꾸준한 성장세를 나타냈다. 관련 통계에 따르면, 코로나 사태가 정점에 달했던 3월 21일 온라인 게임 동시 접속자 수는 2200만명을 기록,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올 상반기 누적 게임 이용자 수는 전년 대비 1271만명(1.97%) 늘어난 6억 6000만명에 이르렀다.

시장 규모도 빠르게 성장했다. 상반기 중국 게임 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22.34% 늘어난 1394억 9300만 위안(약 23조 7138억원)에 달했다. 시장 성장 폭도 전년과 비교해 높아졌다. 지난해 대비 13.75% 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모바일 게임 시장 규모는 가장 높은 비중인 75%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상반기 모바일 게임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35.81% 증가한 1046억 7300만 위안(약 17조 7944억원)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모바일 게임 시장의 성장폭은 전년 대비 14.26% 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런 가운데 지난 30일 게임업계 최대 행사인 '차이나 조이(ChinaJoy)'를 앞두고 업계의 현주소를 점검하는 중국 국제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산업 회의(CDEC) 행사가 개최됐다. 이번 컨퍼런스의 발표에 따르면, 올해 게임 업계에선 △ 독자 개발 게임 강화 △해외 시장 진출 확대와 같은 추세가 중국 게임 산업의 뚜렷한 특징으로 자리잡았다고 진단했다. 중국 업체들이 해외 게임을 들여와 유통하던 단계에서 벗어나 독자 게임으로 해외 시장을 과감하게 공략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중국 게임 업계 돌파구 마련, 독자 게임으로 해외 역습

언택트 경제의 활성화에 게임 산업도 견고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지만, 중국 내 시장이 포화됐다는 신호도 감지되고 있다. 특히 최근 중국 당국의 판호(版號·게임 서비스 허가권) 발급이 주춤해지면서 게임업계는 독자 개발한 게임을 기반으로 해외 시장 개척을 적극 모색하는 움직임이 뚜렷해지고 있다.

중국산업정보망(中國產業信息網)에 따르면, 지난 2017년 9368건에 달했던 판호 발급 건수는 지난해 1570건으로 대폭 쪼그라들었다.  당국은 판호 발급 총량 제한과 함께 게임 업계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는 추세다.

이에 게임 업계는 신규 게임 출시 감소에 따른 직격탄을 맞았다. 특히 영세 게임 업체중에선 '판호 가뭄'에 따른 실적 악화에 운영을 중단하는 사례도 늘어났다.

이 같은 악재에 맞서 중국 게임사들은 해외 시장에서 돌파구를 모색했다. 중국 게임업체의 자체 개발 게임의 해외 매출은 점차 증가하면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다.

올 상반기 기준 중국 게임사들의 해외 시장 수입은 75억 8900만 달러(약 9조 234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해 대비 36.32%가 늘어난 수치다. 국가별로는 미국(28.23%)이 최대 시장로 꼽힌 가운데, 일본(23.26%) 한국(9.97%)시장이 그 뒤를 이었다. 예컨대 한국에선 릴리스 게임즈가 출시한 'AFK아레나'가 중국 게임 중 매출 선두를 차지했다. 이 게임은 손을 놓고 있어도 게임을 즐길 수 있는 '방치형 장르' 게임에 속한다.

올 상반기 중국 업체들이 독자 개발한 게임의 국내외 총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30.38% 늘어난 1201억 4000만 위안(약 20조 4238억원)에 달했다.

장르별로는 전략(38.98%), 슈팅(18.14%), 롤 플레잉(10.98%)게임이 해외 매출 비중이 가장 높은 3대 게임 분야인 것으로 나타났다.

차이나 조이 행사장[사진=바이두]

◆클라우드 게임, 차이나조이 '하이라이트'

중국 최대 게임 박람회인 제 18회 차이나조이가 7월 31일부터 8월 3일까지 4일간 '기술과 엔터테인먼트의 결합'을 주제로 상하이 신국제 엑스포 센터(Shanghai New International Expo Center)에서 개최된다.

베이징일보(北京日報)에 따르면, 텐센트(騰訊), 왕이(網易) 완메이스제(完美世界)을 포함한 400여개 국내외 업체들이 참여하고, 10개 전시 구역에 걸쳐 4만여개의 게임 체험 부스가 마련된다.

이번 행사의 주요 볼 거리로는 클라우드 게임이 꼽힌다. 성취게임(盛趣遊戲), 순왕(順網) 등 업체들이 5G 통신 기반 클라우드 게임을 발표할 예정이다.

클라우드 게임은 통신망을 통해 게임 프로그램 다운로드 없이 모바일 기기에서 바로 이용할 수 있어서 일명 '게임업계의 넷플릭스'라고도 불린다.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은 게임 소프트웨어와 이용자 정보를 데이터 센터에 저장해 게임을 스트리밍 방식으로 즐길 수 있다. 클라우드에 기반을 둔 스트리밍 게임이 미래 게임 시장의 주류로 부상할 것이란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IHS 마킷(Markit)에 따르면, 전세계 클라우드 게임 산업 규모는 오는 2023년까지 25억 달러(약 3조원)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됐다. 광대(光大)증권은 '게임 업체들의 상반기 실적이 호조세를 보였다'라며 '클라우드 게임이 대규모로 보급되기 시작하면 특히 대형 게임사 및 유통업체들이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측했다.

2019년 차이나조이 게임 체험 공간 모습[사진=중신사]

◆ A주 게임섹터 실적 호조 두드러져

올해 게임 시장 활황에 A주 시장 게임 종목들의 실적과 주가도 뚜렷한 성장세를 보였다.

신화사(新華社)에 따르면, 올 1분기 A주 시장에 상장된 게임 업체들의 매출 규모는 동기 대비 12.71% 늘어난 약 250억 위안(약 4조 2500억원)에 달했다. 또 게임섹터 전체 시총 규모도 최근 6500억 위안(약 110조원)을 넘어섰다. 

게임 상장사 중 싼치후위(三七互娛·002555)의 시총 규모는 7월 29일 기준  962억 3400만 위안을 기록, A주 게임 섹터 선두를 차지했다. 이 업체의 시총은 지난 8년간 240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 뒤를 이어 스제화퉁(世紀華通·002602) 완메이스제(完美世界·002624)의 시총은 각각 927억 1000만 위안, 762억 6600만 위안을 기록, 2위~3위에 올랐다.

수익성도 개선됐다. 지난 1분기 80%의 게임 상장사들이 순이익면에서 흑자를 기록했다. 이중 싼치후위(三七互娛)의 상반기 순이익은 동기 대비 35.52%~45.2% 늘어난 14억~15억 위안(약 2380억원~2550억원)으로 추산됐다. 수익성 면에서 A주 게임 종목 중 가장 높은 순이익을 기록할 전망이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