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조선

조선 빅3, 엇갈린 실적…현대중·대우조선 '반등'·삼성중 '여전히 바닥', 왜

2분기 7000억 적자..작년 총 적자보다 커
미인도 시추선 5척, 평가손실만 4540억원
코로나19·저유가 장기화로 주인찾기 어려워
"헐값 매각 없다, 매각+용선 판매처 찾을 것"

  • 기사입력 : 2020년08월02일 06:43
  • 최종수정 : 2020년08월02일 06: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조선 빅3의 올 2분기 경영실적이 엇갈렸다.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은 바닥을 치고 '반등에 성공'한 반면, 삼성중공업은 대규모 적자 행진을 이어갔다. '

삼성중공업은 올 2분기에만 7000억원대 손실을 기록하며 11분기 연속 적자다. 주요 원인은 계약 취소 후 수년 째 주인을 찾지 못한 채 바다에 떠 있는 시추선(드릴십)이다.

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지난달 31일 발표한 올 2분기 경영실적에서 '영업손실 7077억원'을 신고했다. 지난해 기록한 전체 적자(6166억원) 보다 2분기에 반영한 손실이 더 크다는 점에서 조선업계에 충격을 줬다.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이 바닥을 치고 살아나는 것과는 반대여서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전경 (제공=삼성중공업) 2020.07.31 syu@newspim.com

현대중공업은 올 2분기 653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증권가 전망치를 훌쩍 넘어선 기록이다. 당기순이익도 1억원에 불과하지만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상반기 누적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965억원, 6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모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후판 가격 인하, 해양·육상·엔진기계부문 수익성 개선 등이 요인으로 꼽힌다.

대우조선해양도 작년에 비해 규모는 줄지만 2분기 흑자가 예상된다. 이베스트투자증권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의 2분기 예상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77% 가량 떨어진 630억원을 예상했다. 수주 부진과 환율 하락 등이 영향을 끼쳤다.

이와 달리 삼성중공업의 지독한 적자는 계약 취소로 남아있는 미인도 시추선 5척의 영향이 크다. 2013~2014년 우리 조선사들은 해외 시추선사들과 대규모 시추선 수주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2015년부터 국제유가 급락과 셰일 산업의 등장으로 시추선 수요가 급감했고, 급기야 계약이 대부분 취소되기에 이르렀다. 스위스 선사인 트랜스오션(Transocean)을 비롯한 대다수 시추선사들이 파산 위기에 몰리거나 실제 파산을 맞았다. 이 과정에서 우리 조선사에 발주했던 시추선 잔금도 대부분 납입하지 못했다.

이 시추선들은 주인을 찾지 못한 채 삼성중공업 조선소에 정박해 있다. 매년 들어가는 유지비용과 시간이 지날수록 하락하는 장부상 가치로 매분기 손실로 반영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2분기에 시추선 장부가액을 20% 더 낮추며 4540억원의 손실을 반영했다.

NH투자증권에 따르면 미인도 시추선 5척의 총 수주 금액은 29억9000만 달러. 이중 32% 수준인 9억5600만 달러만 회수했고, 나머지 20억3400만 달러는 회수가 불가능한 상태다. 지난달 발표한 이 자료에 따르면 시추선의 장부상 가치는 총 18억9000만 달러다. 삼성중공업이 20% 감액하며 장부 가액은 15억 달러 수준으로 떨어졌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2분기 영업적자의 약 60%는 드릴십 관련 평가 손실로, 단순히 장부가 하락으로 자금지출이 없어 현금흐름과는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드릴십 전경 (제공=삼성중공업) 2020.07.31 syu@newspim.com

다행히 시추선사들이 적반하장격으로 제기한 소송에서 법원이 삼성중공업의 손을 들어주면서 하반기 반등을 예고했다. 지난달 미국 연방법원은 브라질 국영에너지회사인 페트로브라스(Petrobras)의 미국 자회사가 제기한 2억5000만 달러의 손해배상 소송을 각하했다. 법원은 삼성중공업 측의 주장 대부분을 받아들여 항소 가능성은 남았지만, 현실적으로 삼성중공업의 승소로 바라보고 있다.

여기에 올 하반기 예고된 토탈(Total)사의 LNG선 8척, 노바텍(Novatek) 쇄빙LNG선 5척을 수주하면 6월까지 연 초 목표 대비 6% 수준에 그친 수주 물량도 채울 수 있을 전망이다.

삼성중공업은 남아있는 시추선도 매각해 손실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헐값 매각은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코로나19 사태와 저유가 여파가 장기화되면서 주인을 찾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지난 4월 시추선 자산을 담보로 7000억원 규모의 장기차입금을 조달했다"며 "이를 기반으로 시간을 양질의 판매처를 찾겠다는 계획으로 매각과 용선까지 고려해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