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애플 아이폰12 출시, 9월 아닌 10월로 연기 시사

  • 기사입력 : 2020년07월31일 09:09
  • 최종수정 : 2020년07월31일 09: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매년 9월 아이폰 신제품 공개 행사를 열었던 애플이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아이폰 출시를 10월로 연기한다.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 등은 30일(현지시간) 루카 마에스트리 애플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이날 실적 발표에서 "아이폰12는 매년 출시했던 시기보다 몇 주 늦게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며, 이는 올해의 경우 평년처럼 9월이 아닌 10월에 새 모델이 출시될 것임을 시사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애플의 아이폰 11 시리즈 [사진=로이터 뉴스핌]

애플은 지난해 아이폰 신제품 출시는 9월 말 진행했다. 앞서 주요 외신들을 아이폰의 2020년형 신제품 출시가 코로나19로 다소 지연될 것으로 본다고 보도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