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박원순 휴대전화 포렌식' 중단…법원, 유족 집행정지 신청 인용

박원순 사망 경위 파악 등 수사 차질 예상

  • 기사입력 : 2020년07월30일 18:31
  • 최종수정 : 2020년07월30일 18: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화 기자 =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관련 의혹을 풀 핵심 열쇠로 꼽혔던 박 전 시장의 휴대폰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이 중단됐다. 이에 따라 박 전 시장의 사망 경위를 파악하는 변사 사건 수사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북부지법은 박 전 시장 유족 측이 신청한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 포렌식 절차에 대한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였다고 30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장례식장에 차려진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서 조문객들이 조문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2020.07.10 photo@newspim.com

앞서 박 전 시장 유족 측은 지난 24일 박 전 시장의 휴대폰 압수수색에 대한 준항고와 포렌식 집행정지를 법원에 신청했다. 준항고는 법관이 행한 일정한 재판, 검사 또는 사법경찰관이 행한 일정한 처분에 대해 법원에 제기하는 불복신청을 말한다.

법원 관계자는 "법리 다툼이 까다로워 하루 이틀 안에 끝날 사안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23일 박 전 시장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규명하기 위해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의 비밀번호를 해제하고 본격적인 디지털 포렌식 작업에 착수했다. 경찰은 휴대폰 포렌식을 통해 통화내역과 메모장, 문자메시지 등에 적힌 내용을 살펴볼 예정이었다.

하지만 법원이 유족 측의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이면서 수사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cle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