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 '박원순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 작업 착수

유족 대리인, 서울시 측 입회하에 봉인 해제하고 작업 돌입

  • 기사입력 : 2020년07월22일 19:27
  • 최종수정 : 2020년07월22일 19: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경찰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풀고 본격적인 디지털 포렌식 작업에 들어갔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2일 박 전 시장의 유족 대리인과 서울시 측 입회하에 휴대전화 봉인 해제를 하고 디지털 포렌식 작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박 전 시장은 10일 오전 0시 1분쯤 북악산 성곽길 인근 숙정문과 삼청각 중간 정도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당시 경찰은 인근에서 나온 휴대전화 1대를 압수했다.

경찰은 박 전 시장이 마지막으로 쓰던 것으로 알려진 이 휴대전화의 통화 내역과 문자메시지 송·수신 내역을 바탕으로 사망 경위 등에 대한 수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분석이 마무리되는 대로 선별 절차 등을 거쳐 자료를 확보하고 계속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이 두절되며 딸이 경찰에 실종 신고를 한 가운데 9일 오후 서울시장 공관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되어 있다. 2020.07.09 yooksa@newspim.com

앞서 법원은 이날 성추행 방조 의혹 등과 관련해 서울시청 청사와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에 대해 경찰이 신청한 압수수색 영장을 기각했다. 법원은 "피의자들에 대한 범죄혐의사실의 소명 부족, 범죄혐의사실과 압수·수색할 물건과의 관련성 등 압수수색의 필요성에 대한 소명 부족하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다.

법원이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영장을 기각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법원은 지난 17일에도 박 전 시장의 사망 경위를 확인하기 위해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 3대에 대해 경찰이 신청한 통신영장을 "강제수사의 필요성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기각했다.

경찰은 보강 수사 등을 통해 영장 재신청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