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여성단체, 인권위 '박원순 의혹' 직권조사 환영…"철저한 진상규명" 촉구

여성단체 "서울시와 관계자들 인권위 조사에 엄중히 임해야"

  • 기사입력 : 2020년07월30일 14:45
  • 최종수정 : 2020년07월30일 14: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를 돕는 여성단체들이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의 '박원순 의혹' 직권 조사 결정을 환영하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한국성폭력상담소 등 8개 여성단체들은 30일 입장문을 내고 "국가인권위원회의 결정을 계기로 사건의 진상규명과 피해자 인권회복에 박차를 가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울시와 서울시 전·현직 관련자들은 인권위 조사에 엄중하게 임해야 한다"며 "수사기관 또한 인권위의 자료 요청에 최선을 다해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한국성폭력상담소·한국여성의전화·한국여성노동자회 등 8개 여성단체 관계자들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위력에 의한 성폭력 사건의 국가인권위원회 직권조사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7.28 mironj19@newspim.com

여성단체들은 또 "여성 노동자가 성적으로 대상화되지 않는 세상, 문제가 발생하면 권리 회복을 위한 절차를 정당하게 밟을 수 있는 세상, 다시는 이와 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두가 노력하는 세상, 이러한 상식이 실현되는 세상을 향해 나아가는 길에 인권위, 서울시, 더 나아가 시민들 모두 함께 해주시기를 기대한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인권위 직권 조사를 통해 ▲서울시 및 관계자들의 성차별적 직원 채용 및 성차별적 업무 강요 ▲박 전 시장의 성희롱 및 강제추행 등 성적 괴롭힘으로 인한 피해의 정도 ▲서울시 및 관계자들의 직장 내 성희롱 및 성범죄 피해에 관한 방조 ▲직장 내 성폭력·성희롱 피해에 대한 미흡한 피해구제 절차 ▲7월 8일자 고소 사실이 박 전 시장에게 누설된 경위 등 광범위한 의혹이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인권위는 이날 오전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 등에 대한 직권조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 전 서울시장을 고소한 비서 측이 지난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성추행 의혹을 공개적으로 폭로한 지 17일 만이다. 인권위법상 성희롱에는 성추행과 성폭력, 강제추행, 성적 괴롭힘 등이 모두 포함된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