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포스코건설, 저가제한 낙찰제 등 상생 프로그램 운영..."기업시민 실천"

모바일 구매시스템, 지역사회 발전 프로그램 등
"협력사와 동반성장 및 상생협력할 것"

  • 기사입력 : 2020년07월29일 18:38
  • 최종수정 : 2020년07월29일 18: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포스코건설이 저가제한 낙찰제 등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의 상생협력 프로그램은 ▲비즈니스(Business) ▲소사이어티(Society) ▲피플(People)로 나뉜다.

비즈니스(Business) 영역에서 포스코건설은 협력사가 적정이윤을 확보할 수 있도록 건설업계 최초로 최저가 낙찰제를 지난 3월 폐지했다. 그 대신 저가제한 낙찰제를 도입했다. 이는 저가제한 기준금액을 설정해 기준금액 미만 입찰자를 제외한 뒤 저가 투찰자 순으로 낙찰자를 선정하는 방식이다.

포스코건설이 저가제한 낙찰제 등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사진=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은 협력사에게 효율적인 구매업무의 정보전달을 위해 PC기반 구매시스템 이외에 모바일 구매시스템도 개발해 운영하고 있다. 협력사는 시간과 장소에 관계없이 모바일로 입찰 및 계약 조회, 기성신청 등 구매업무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또 자재물품 공급사가 포스코건설에 방문하지 않고도 온라인으로 물품을 소개할 수 있도록 '포스코그룹 e-catalog 시스템'을 도입했다.

소사이어티(Society) 영역에서 포스코건설은 지역협력사와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등록된 협력사 중 회사 주소가 해당 PJT 소재지역이거나 그 지역에서 PJT를 수행하고 있는 업체가 입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포항, 광양지역의 고졸, 전문대졸 취업자를 대상으로 직무교육도 제공한다. 지역업체와 구직자를 매칭하는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피플(People) 영역에서 포스코건설은 현장 근로자들을 위한 위생, 휴게시설 설치기준을 수립했다. 특히 현장 화장실은 청소 전문회사를 이용해 청결 상태를 직접 관리하고 운영 경비도 전액 포스코건설이 부담한다.

근로자가 현장에서 겪는 애로사항, 부당 처우 등을 모바일로 손쉽게(QR코드 스캔) 등록할 수 있는 현장근로자 소리함 모바일 앱도 운영한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비대면 업무추진 및 협력사의 업무효율성 제고를 위해 소액발주 등은 온라인 현장설명회를 실시하고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비즈니스 파트너인 협력사와의 동반성장 및 상생협력을 위해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활동영역별 실천 프로그램을 지속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