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우리은행도 '라임펀드 100% 배상 권고' 수락 결정 연기

  • 기사입력 : 2020년07월24일 16:20
  • 최종수정 : 2020년07월24일 16: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하나은행에 이어 우리은행도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라임자산운용 무역금융펀드 100% 배상권고 수락여부 결정을 연기하기로 했다.

우리금융그룹 본사 [사진=우리금융]

24일 우리은행은 이사회를 열고 라임 무역금융펀드 전액 권고안을 논의했으나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우리은행은 "소비자보호와 신뢰회복 차원에서 중대한 사안이라는 점에서 공감했으나 사살관계에 대한 추가확인과 심도있는 법률 검토를 연기했다"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수락여부 결정을 다음 이사회 일정까지 연기 신청할 계획이다. 

지난달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는 펀드 판매사들에 환매가 중단된 라임 무역금융펀드 플루토 TF-1호 투자금 전액을 반환해야 한다고 결정했다. 권고안을 받은 판매사는 우리은행, 하나은행, 신한금융투자, 미래에셋대우, 신영증권 5곳이다. 우리은행은 650억원어치를 판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펀드를 364억원 어치를 판매한 하나은행 역시 라임 배상 권고안을 연기한 바 있다.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